Quantcast

‘썸바디' 발레리나 이주리♥김승혁, 힙합 전시회서 전한 핑크빛 기운…'6살 나이 차이 이긴 커플'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11.11 16: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썸바디’에 출연한 이주리의 일상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최근 이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승혁이 따라 힙합 전시회 나도 힙해지고싶당"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베이지색 코트를 입은 채로 잡지를 보고 있다. 특히 날렵한 옆선으로 완성한 청순한 분위기가 남심을 저격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너무 예쁜 커플♥", "힙합 춤추면 힙해지지 않을까요?", "썸바디2 보는데 승혁주리커플이 넘나 생각나궁ㅎ"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주리 인스타그램
이주리 인스타그램

이주리는 올해 나이 30세로 이화여자대학교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현재 국립발레단 소속 발레리나로 활동 중이다.

이주리는 '썸바디'에 출연 후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를 모았다. 첫 등장부터 그는 연예인급 미모와 늘씬한 몸매로 남자 패널들의 사랑을 독차지 했다.

Mnet ‘썸바디’는 장르 불문 남녀 댄서 10인이 댄스 파트너이자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으로 현재는 '썸바디2'가 방영 중이다.

한편, '썸바디'를 통해 6살 나이 차이를 딛고 공개 열애를 시작한 이주리와 김승혁은 '승혁을 주리'를 개설해 함께 운영 중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