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 짠내투어' 100회, 한혜진-이용진-문세윤의 특별한 나트랑 여행기…'불화? 의리? 세 사람의 운명은'

  • 방수민 기자
  • 승인 2019.11.11 13: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수민 기자] '더 짠내투어'가 100회를 맞아 베트남 나트랑에서의 특별한 여행기를 공개한다.

11일 방송될 tvN '더 짠내투어' 100회에서는 문세윤이 자리를 비운 규현을 대신해 한혜진, 이용진과 나트랑 여행의 설계 대결을 펼친다. 

특히 제작진은 100회를 기념하는 만큼 사흘간 총 1백만 원의 공동 경비를 세 사람에게 지급, 이들이 직접 비용을 나눠 사용하는 룰을 설정했다. 첫날 설계자가 가장 유리하기 때문에 제비뽑기로 순서를 정하며, 경비를 다 써버리는 일을 막기 위해 평가 항목에 '의리'를 추가했다. 또한 누구 한 명이라도 경비를 초과할 경우 세 명이 동시에 징벌방에 가는 벌칙을 받는다. 

tvN '더 짠내투어' 예고 캡처
tvN '더 짠내투어' 예고 캡처

100회를 맞이한 '더 짠내투어' 팀의 흥미진진한 여행기가 기대되는 가운데 투어를 평가할 게스트로 이이경과 이시아가 나설 예정이다. 

여행 첫째 날 설계를 맡은 한혜진은 동양의 나폴리라 불리는 나트랑의 자연환경을 만끽할 오감만족 투어를 소개한다. 한혜진은 나트랑의 푸른 바다와 대표 음식 '넴 느엉 (구운 고기를 넣은 베트남식 쌈)' 맛집을 거친 후 베트남 최초의 힌두 사원 '포나가르 사원'과 워터파크를 소개해 멤버들의 뜨거운 호평을 얻는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워터파크의 높은 가격, 유독 자주 타는 택시 등 평소보다 커진 한혜진의 씀씀이에 다음날 설계자 문세윤과 이용진의 항의가 빗발치며 혜진 투어의 위기가 닥친다. 과연 한혜진이 멤버들의 불만을 잠재울 수 있을지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제민 PD는 “그간 설계자들이 경쟁을 했던 것과 달리 이번 투어는 100회를 맞아 화합된 모습을 위해 공동 경비를 제안하게 됐다”며 “공동 경비가 설계자들의 의리를 보여줄지 아니면 오히려 불화를 야기할지 지켜봐 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이어 “규현의 빈자리를 채워 둘째 날 설계를 할 문세윤과 공동 설계를 맡은 박명수의 호흡 그리고 이이경과 이시아의 훈훈한 케미스트리도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해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tvN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