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 본방사수 독려하며 셀카 삼매경…‘월요일 기다리게 만드는 유령’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1.11 08: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이 다시금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문근영은 11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도 유령데이♥ #tvn월화드라마 #유령을잡아라 #밤9시30분 #Day1515”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문근영은 어딘가에서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윙크를 했다 활짝 미소짓기도 하는 등 다양한 표정으로 자신의 매력을 전하는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이 모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요즘은 주말보다 월요일이 더 기다려져요~♥”, “히히 유령을 잡아라 화이팅!!”, “너무 귀여워ㅠ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문근영 인스타그램
문근영 인스타그램
문근영 인스타그램
문근영 인스타그램

1987년생으로 만 32세인 문근영은 1999년 12살의 나이에 영화 ‘길 위에서’로 데뷔헀다. 이후 ‘가을동화’서 송혜교의 아역으로 출연하면서 인기를 얻었고, ‘명성황후’, ‘아내’ 등의 드라마와 ‘장화, 홍련’, ‘어린 신부’ 등의 영화에 출연하며 국민 여동생으로 자리잡았다. 당시가 리즈시절로 꼽히기도 한다.

2005년 영화 ‘댄서의 순정’ 이후로는 학업에 전념한 뒤 2008년 드라마 ‘바람의 화원’서 남장여자 신윤복 역을 훌륭히 소화해내 연기대상을 수상했다. 그 후로도 꾸준히 활동을 이어왔고,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 ‘청담동 앨리스’, 영화 ‘사랑따윈 필요없어’, ‘사도’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 생활을 이어왔다.

'유령을 잡아라'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내용을 담은 작품이다. 문근영은 왕수리 지하철 경찰대 신참 형사 유령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문근영 외에 김선호, 조재윤, 정유진, 기도훈, 안승균, 이준혁, 송옥숙 등이 출연하며, 총 16부작으로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