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해줘 홈즈' 대구편, 양세형이 극찬한 '셰어하우스'의 정체는? '현관에 슈즈룸 있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1.11 03: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구해줘 홈즈' 전공의 3년차 의뢰인의 원룸 탈출기가 그려졌다. 

10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대구 원룸 탈출 프로젝트가 그려졌다. 

이날 의뢰인은 “잠만 자는 곳이 아닌 집다운 집을 구하고 싶다”며 전공서적을 읽을 수 있는 서재, 게스트룸이 있는 방 2개 이상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이에 양세형은 대구 전세 2억 원대의 종합병원 주택 매물을 방문했다. 입구에 들어선 그는 “입구가 넓은 이유가 있네. 신발장이 없네”라고 이야기했다. 

'구해줘 홈즈' 캡처

하지만 신발장이 없는 이유는 따로 있었다. 원룸 크기만한 슈즈 룸이 현관에 있었던 것. 이를 본 이영은은 “나 여기 너무 좋다”며 환호성을 질렀다. 

첫번째 방에 들어선 '구해줘 홈즈' 멤버들은 널찍한 방사이즈에 감탄을 늘어놨다. 이를 본 이영은은 “매물 1호보다 층고가 높은 것 같다”며 날카로운 시선을 내비쳤다. 

'구해줘 홈즈'는  바쁜 현대인들의 집 찾기를 위해 직접 나선 스타들! 그들의 리얼한 발품 중개 배틀을 그리고 있다. 또한  의뢰인에게는 우승팀의 명의로 ‘이사 지원금’이라는 이름의 출연료가 지급된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5분 MBC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