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마녀’ 고민시, 가을여신 분위기 풍기는 일상 "그냥 천사라고 말해요"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1.11 00: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마녀' 고민시가 가을여신같은 분위기를 뽐냈다.

최근 고민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민시는 줄무늬 티셔츠를 입은 채 머리를 흩날리고 있다. 분위기 넘치는 그의 모습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너무 존예로워요”, “진짜 언니 그냥 사실대로 말해요 천사라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민시는 2017년 SBS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로 처음 데뷔했다. 이후 ‘청춘시대2‘, ‘멜로홀릭’, ‘라이브’,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뽐낸 바 있다.

고민시 인스타그램
고민시 인스타그램

지난해 영화 ‘마녀’에서는 김다미가 맡은 구자윤 역의 단짝친구 도명희를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 중 감초 역할을 했으며 고민시는 해당 역할을 통해 신스틸러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고민시가 출연한 영화 ‘마녀’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결말과 해석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며 ‘마녀2’에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마녀2‘는 오는 2020년부터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최근 고민시는 '시크릿 부티크' 속 이현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가 맡은 이현지는 아마추어 바둑교사로 뛰어난 기량을 가졌지만 평생을 이무기로 살아야하는 운명을 가진 인물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