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두의 거짓말’ 온주완, 서현우 찾아가서 “이유영은 건들지마. 아니면 아예 끝장을 내던지”…‘이민기는 정직당하지만 단독 수사’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1.10 23: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모두의 거짓말’에서 온주완이 이유영을 다치게 만든 서현우에게 경고를 하고 이민기는 정직을 당하지만 단독수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0일 방송하는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10회’에서는 영민(온주완)은 서희(이유영)의 교통사고가 동구(서현우)가 꾸민 일이라는 사실을 알고 동구를 찾아갔다.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영민(온주완)은 동구에게 “서희는 건들지 말라고 했지?”라고 했고 동구는 “팀장님은 친구라고 봐주는 것 같은데 위험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영민은 동구에게 “그럼 아예 끝장을 내던지 왜 살려뒀냐? 이실장님 앞으로 내 허락없이 멋대로 함부로 움직이지 말라”고 말했다.

이어 영민은 동구에게 “괜히 법안 통과 전에 문제되면 어떻게 할거냐? 나는 회장님처럼 지켜보는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태식(이민기)는 대용(이준혁)의 만류에도 최수현(김용지)사건 조사를 강행하다가 감찰의 조사를 받게 됐다. 결국 태식의 팀은 모두 흩어지게 됐고 강등과 정직을 당하게 되지만 단독으로 조사하기로 결심했다. 

서희(이유영)는 뉴스를 통해서 태식(이민기)의 팀이 없어지고 정직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고 태식이 찾아오자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태식은 “오히려 자유롭게 조사를 할 수 있어서 낫다”라고 했고 서희는 태식에게 “수사 계속하시게요?”라고 물었다.

이에 태식은 서희에게 “나 뺏지 없다고 팽 당한 거냐?”라고 물었지만 지구대로 발령 받은 진경(김시은)에게 조사를 부탁하고 불타는 의지를 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제작 스튜디오)은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광수대를 떠나 조용한 시골 마을 파출소로 전근을 앞둔 태식(이민기)은 같은 날 한 명은 죽고, 한 명은 사리진 서희(이유영)의 아버지와 남편 사건을 맡아 진실을 추적하게 됐다. 

‘모두의 거짓말’의 주인공 이민기와 이유영이 형사 조태식과 국회의원 막내 딸 김서희로 만났다.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은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