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순수의 시대’ 강한나, 파격 노출 베드신에 “잠자리 보여주기 위한 것 아닌 감정신”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1.10 16: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순수의 시대’ 속 강한나의 파격적인 연기가 다시끔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안상훈 감독의 영화 ‘순수의 시대’는 지난 2015년 3월 개봉했다. 신하균, 장혁, 강한나, 강하늘 등이 출연한 영화 ‘순수의 시대’의 줄거리는 ‘붉은 피 속에 태어난 새로운 왕국. 조선의 주인은 누구인가’라는 주제로 전개된다.

1398년, 태조 이성계는 제 손에 피를 묻혀 개국을 일군 왕자 이방원(장혁)이 아닌 어린 막내 아들을 정도전의 비호 하에 세자로 책봉하고, 왕좌와 권력을 둘러 싼 핏빛 싸움이 예고된다.

정도전의 사위이자 태조의 사위 진(강하늘)을 아들로 둔 장군 김민재(신하균)는 북의 여진족과 남의 왜구로부터 끊임없이 위태로운 조선의 국경선을 지켜낸 공로로 군 총사령관이 된다.

영화 ‘순수의 시대’
영화 ‘순수의 시대’

왕이 될 수 없었던 왕자 이방원, 여진족 어미 소생으로 정도전의 개로 불린 민재와 그의 친자가 아니라는 비밀 속에 쾌락만을 쫓는 부마 진. 민재는 어미를 닮은 모습의 기녀 가희(강한나)에게서 난생 처음 지키고 싶은 제 것을 발견한다. 

하지만 그의 최초의 반역, 야망의 시대를 거스르는 그의 순수는 난세의 한 가운데 선 세 남자와 막 태어난 왕국 조선의 운명을 바꿀 피 바람을 불러온다.

특히 강한나는 스크린 첫 주연작인 ‘순수의 시대’에서 파격적인 노출을 시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강한나는 당시 언론 인터뷰를 통해 베드신에 대해 의견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잠자리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각각의 의미를 담고 있다"며 "신하균, 장혁, 강하늘과 강한 베드신이 있었는데, 가장 중요한 부분은 민재(신하균)와의 감정신"이라고 말했다.

또한 강한나는 "영화상에서 보여지는 베드신이 비단 남녀 베드신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순수한 남녀로서의 모습이라고 생각했다"며 "두 사람의 감정 교감과 변화가 보여져야 하는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영화 ‘순수의 시대’의 누적관객수는 470,308명을 기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