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애의 맛3’ 윤정수, 두 번째 소개팅녀 김현진에 관심 폭발…직업은 무엇?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1.10 04: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연애의 맛3’ 윤정수가 두 번째 소개팅녀 김현진과 만남을 가졌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에서는 윤정수가 박수진과 첫 번째 소개팅 실패 후 두 번째 소개팅을 가졌다.

윤정수는 첫 번째 만남과 달리 조금은 긴장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소개팅녀 김현진은 첫 등장부터 예쁜 웃는 모습과 아름다운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 네이버 tv캐스트

좌우로 흔들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이를 본 김숙은 “소름 끼치게 진짜다. 장난칠 때는 저렇게 몸을 흔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특히 윤정수는 활짝 웃고 있는 김현진의 모습을 보면서 폭풍 관심을 보였다.

윤정수는 지난번에 실수했던 모습을 만회하기 위함인지 조심스러운 분위기에서 대화를 이어나가는 등 김현진 씨에 대한 호감을 가득 내비쳤다.

1972년생 윤정수는 올해 나이 48세이며 1992년 ‘개그콘테스트’를 통해 데뷔했다. 과거 투자 및 연대 보증으로 인해 30억가량의 빚으로 파산 절차를 진행하기도 했다.

김현진의 직업은 대학 때부터 학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을 했으며 요즘은 변리사 공부를 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현재 나이에 대해서는 언급되지 않아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