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한혜진♥기성용, 훈훈한 ‘딸바보’ 근황 공개 눈길…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1.10 01: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배우 한혜진이 기성용과 훈훈한 일상을 공개했다.

최근 한혜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halfterm 이라 시온이 데리고 alnwick castle에 갔는데 문 닫았네요. 내년 봄에 다시 연대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혜진이 찍은 기성용과 딸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기성용은 딸 바보의 면모를 보이며 차를 밀어주며 놀아주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기성용 / 한혜진 인스타그램
기성용 / 한혜진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날씨도 풍경도 끝내줍니다. 해피 핼러윈이에요”, “아름다워요. 온가족이”, “너무 이쁘고 사랑스러운 가족”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배우 한혜진은 1981년생으로 올해 나이 37세인 배우다. 그는 ‘굳세어라 금순아’, ‘주몽’, ‘1%의 어떤 것’, ‘닥터스’, ‘남자가 사랑할 때’ 등 꾸준하게 다양한 작품으로 연기 활동을 보였다. 또한 ‘힐링캠프’,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하며 편안한 진행을 보여주는 가운데 예능감을 뽐내기도 했다.

특히 드라마 ‘주몽’에서 소서노 역을 맡으면서 외모는 물론 연기력과 캐릭터에 잘 맞아떨어지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한 한혜진은 배우 김강우의 처제이며 2013년 7월 8살 연하의 축구선수 기성용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두 사람은 결혼 1년 7개월 만에 임신 소식을 알리며 많은 축하를 받은 바 있다. 현재 한혜진은 기성용의 내조를 위해 힘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슬하의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최근 한혜진은 ‘윤동주 콘서트-별 헤는 밤’, ‘비밀 기획단’으로 얼굴을 비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