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지적참견시점’ 77회, “많다 진짜, 오믈렛이가” 테이표 ‘버거프린스’ 훈남들 총출동 ...레시피 출처는 바로 테이!

  • 정미경 기자
  • 승인 2019.11.10 00: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기자]  

2일 방영 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셀럽파이브의 신봉선과 오마이걸의 효정이 함께 했다. 이날 방송에서 공개 된 두 번째 참견 영상은 바로 테이와 조찬형 매니저의 일상이었다. 두 사람은 연예인이기도 하면서, 서로의 매니저이자 햄버거 집의 사장과 직원으로 일하고 있다. 테이의 햄버거집은 그의 친동생이 사장인 가게로, 주방에는 친동생의 친구들이 울산에서 서울까지 올라와 일을 맡아서 하고 있다고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테이와 똑 닮은 친동생의 모습이 공개 되었다. 그의 모습을 보자마자 유병재는 “난 테이 씨인줄 알았어”라고 말하며 감탄했고, 신봉선 역시 “동생분도 되게 미남이시다”라고 이야기 하며 웃음을 지었다. 이영자도 “매력 있다 동생이”라고 말하며 연신 잘 생겼다고 이야기 했다. 하지만 이들이 잘생겼다고 한 사람은 친동생이 아닌 고향 동생이었다. 두 사람의 닮은 모습으로 인해 다른 사람들도 테이라고 많이 오해한다고 한다.

MBC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쳐
MBC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쳐

출근하자마자 주방을 스캔한 테이는 이어서 주방에서 모자를 쓰지 않는 직원들을 향해 따끔한 말을 건넸다. 그런 그를 향해 조찬형 매니저는 “햄버거 집에서는 완벽하려고 하는 것 같아요”라고 말하며 가게에 들어가면 잔소리를 시작하게 되는 그의 모습을 이야기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동생 친구들을 만나 자연스럽게 사투리를 하는 테이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들의 가게는 오픈하자마자 테이블이 가득 차는 모습을 보였다. 달걀물이 시그니처라고 한다. 처음 공개되는 테이 사장의 요리 실력은 과연 어떨까.

이날 방송에서는 햄버거의 양에 집착하는 테이의 모습이 공개되었다. 그런 그를 향해 조찬형 매니저는 예전에 손님이 “양이 좀 적은 것 같은데?”라고 흘리듯이 말하던 것을 기억해서 그런 것이라 이야기 했다. 그는 “잘 먹는다고 소문이 난 테이네 햄버거 집인데, 아 이건 아닌 것 같다 그래서”라고 이야기 하며, 그 후로 재료들의 상태나 질을 모두 최상으로 진행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어서 테이 역시 “사람들이 기대하는 양이 있더라고요. 차라리 좀 풍성하게 잡아보자”라고 고백했다. 처음에 레시피를 알려준 것은 테이지만, 이제는 직원들이 그보다 조리를 더 잘한다고 한다.

이들 가게가 잘 되는 이유로 전현무는 “주방에 이렇게 훈남들이 많으니까, 이게 안 보일 수가 있나”라고 말하며 또 다른 비법을 꺼내들었다. 그 이야기를 듣던 오마이걸 효정 역시 고개를 끄덕이며 수긍했다. 신봉선 역시 “약간 옛날에 커피프린스처럼”이라고 말하며 테이와 똑 닮은 고향 친구를 비롯해서 많은 훈남들의 가게 운영에 엄지를 들었다.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은 "당신의 인생에 참견해드립니다!" 매니저들의 거침없는 제보로 공개되는 스타들의 리얼 일상! 그리고 시작되는 다양한 '참견 고수'들의 시시콜콜한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진행을 맡으며, 매회 새로운 연예인과 매니저의 일상들이 공개된다. 본 방송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에 시작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