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서현우에게 자살당한 최수현 사건 재조사…이준혁 외압으로 “사건 파지마라” 주먹 날려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1.09 22: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모두의 거짓말’에서 이민기가 서현우에게 자살당한 최수현 사건을 재조사하고 이준혁은 외압으로 이민기에게 사건을 파지 말라고 경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9일 방송하는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9회’에서는 태식(이민기)는 건물에서 투신 자살했던 최수현 사건이 상훈(이준혁)의 실종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고 재조사를 하게 됐다.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태식(이민기)은 상훈(이준혁)의 사건을 조사하던 중에 과거 투신 자살 사건이라고 생각했던 최수현 사건을 떠올리고 최수현이 상훈의 실종과 얽힌 바른일보 연예부 기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대용(이준혁)은 태식에게 “최수현 자살 사건을 재수사한다면 징계를 먹을지 모르지 건들지 말라”고 부탁을 했다.

또한 지난 방송에서 최수현은 동구(서현우)에 의해 물뽕을 먹게 됐고 자살 당하는 모습이 나왔다. 이렇게 태식(이민기)이 최수현 사건을 손을 대려하자 재조사를 막는 수사 압력이 들어오게 되고 최수현이라는 이름이 언론과 정계에 거론되면서 들썩이게 됐다.

태식은 대용(이준혁)은 만류에도 부검실에서 최수현의 시신을 다시 확인하게 되고 부검을 통해 누군가에 의해 물뽕을 먹여서 살해 당했다는 사실을 알고 대용은 부검실까지 찾아와서 태식에게 주먹을 날렸다. 

또 태식(이민기)과 서희(이유영)는 각자의 방식으로 최수현의 죽음이 상훈의 실종비밀을 풀 수 있는 열쇠라는 것을 알고 죽기전의 그의 행적을 쫓으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제작 스튜디오)은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광수대를 떠나 조용한 시골 마을 파출소로 전근을 앞둔 태식(이민기)은 같은 날 한 명은 죽고, 한 명은 사리진 서희(이유영)의 아버지와 남편 사건을 맡아 진실을 추적하게 됐다. 

‘모두의 거짓말’의 주인공 이민기와 이유영이 형사 조태식과 국회의원 막내 딸 김서희로 만났다.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은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