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두번은없다' 곽동연, 박세완 사정 듣고 '연민' "나도 미안해요" 회장과의 약속 잡아 (1)

  • 조현우 기자
  • 승인 2019.11.09 21: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두번은 없다'에서 곽동연이 박세완의 사정을 듣고 회장과의 약속을 잡았다.

MBC 드라마 '두번은 없다'
MBC 드라마 '두번은 없다'

9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 MBC 드라마 '두번은 없다'에서는 금박하(박세완)가 나해준(곽동연)의 정체를 알게 됐고, 이에 태도가 급변해 "제가 몰라봐서 죄송하구만유"라고 얘기하면서 자신의 남편의 사연을 털어놓는다. 나해준은 금박하의 이야기를 차분히 듣기 시작하고, 하지만 유치하게 앙심을 품은 나해준에 금박하의 이야기가 잘 풀리지 않는다.

금박하는 "한 대 칠래요? 한번 치면 마음이 풀릴까 싶네"하면서 "본부장이면 회장님이랑 친하실 거 아녀요. 딱 한번만. 한번만 만나게 해주세요"라고 얘기한다. 그때 오인숙(황영희)이 금박하와 함께 있는 나해준을 목격하고 곧 오인숙은 "이 여자가 여기 왜 있어?"라며 나해준에 "얘기 좀 하게 자리 좀 비켜줄래?"라고 부탁한다.

오인숙과 금박하는 같은 사무실에 앉아 차 한잔을 들며 얘기를 하고, 오인숙은 "아빠도 없는데 혼자서 출산하는 게 많이 힘들었겠네"하고 처음에는 위로로 시작했고 "아무튼 축하해요. 그런데 다 지난 일로 왜 자꾸 들춰내는 거예요?"라고 묻는다. 금박하는 "그게 왜 다 지난 일이에요. 저한테는 하루라도 빨리 끝내야 할 숙젠데. 멀쩡한 남편이 하루만에 회사 돈을 훔쳐서 자살을 했다는디 말이 안되잖아요. 뭔 일이 있었는지 왜 죽었는지 알아내야죠"라고 말한다.

하지만 오인숙은 입장을 굽히지 않으며 "본인이 회사 입장이라면 그 쪽을 만나고 싶겠어요?"라고 말했고, 금박하는 "제가 남편하고 마지막으로 통화했을 때 분명히 회장님 지시로 중국 출장간다고 했었슈"라고 부르르 떨며 얘기했다. 나해준은 문을 열고 들어와 "회장님 만나게 해주면 절대 귀찮게 안 하실 겁니까?"라고 말했고, "제가 회장님께 말씀드릴게요"라고 문제를 해결한다.

구성호텔 본사를 나오는 금박하는 나해준과의 약속을 떠올리고 '미안한 마음에서 도와주는 거예요'라고 했던 나해준에 고마움을 느낀다. 오인숙은 나해준에게 타박하며 "네가 왜 그런 일을 마음대로 잡아?"라고 묻지만, 나해준은 "그런데 내가 저 여자 할아버지가 숨겨놓은 애라고 오해할 때 왜 가만히 있었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오인숙은 "나도 방금 전에 알았다"며 거짓말로 넘어갔다.

한편 방은지(예지원)가 계획적으로 저지른 작업에 완전히 넘어간 나왕삼(한진희). 나왕삼은 아까 마주쳤던 방은지를 계속해서 떠올리며 사랑에 빠진 듯 방은지가 남기고 간 한쪽 운동화를 품에 안았다. 그 시각 경찰서에서 방은지는 지난번 감풍기(오지호)가 소개시켜줬던 소개팅남 김봉남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었다. 결국 감풍기가 경찰서로 찾아와 일을 마무리짓는다.

한편 드라마 '두번은 없다'는 매주 토요일 9시 5분 MBC 채널에서 방송된다. '두번은 없다' 인물관계도 등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알아볼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