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창석 여자친구’ 이채은, 종영 후에도 여전한 미모…‘직업이 뭐길래?’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1.09 15: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오창석 여자친구 이채은이 ‘연애의 맛 시즌2’ 종영 후 근황을 전했다. 

최근 이채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즐겨드는 딥그린컬러 데일리백”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채은은 베이지색 버킷햇과 딥그린컬러의 가방으로 포인트를 준 모습. 쇼핑몰 모델다운 자연스러운 포즈와 이국적인 비주얼을 뽐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채은님 방송에서 못 보니까 아쉬워요”, “아아커플 커플 사진 보고싶네요”, “이 언니가 왜 연예인이 아닌가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채은은 ‘연애의 맛 시즌 2’에서 오창석의 소개팅녀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출연 당시 아이린과 한채영을 닮은 듯한 외모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그는 오창석과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이채은 인스타그램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 은행 MY CAR KBO리그 LG트윈스와 한화이글스의 경기 시구자, 시타자로 나선 두 사람은 깜짝 열애 사실을 발표했고, 실시간 검색어에 연일 오르는 등 남다른 화제성을 입증했다. 

특히 두 사람은 실제로 13살 나이 차이가 남에도 ‘연애의 맛 시즌 2’에서 서로를 향한 애정을 보였던만큼 많은 사람들의 축하가 이어졌다.

이후 달달한 연애를 이어오고 있는 두 사람은 방송에서 결혼식을 올리는가하면, 신혼여행을 떠나는 등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던 바 급작스러운 종영 소식이 시청자의 아쉬움을 더하고 있다. 

‘연애의 맛 시즌 2’는 지난 19일 종영했으며 ‘연애의 맛 시즌 3’가 확정됐다. 오창석-이채은, 고주원-김보미 커플은 하차하며 새로운 커플로 정준-강두 등이 출연 중이다.  

한편, 이채은은 올해 나이 25세며 오창석은 1982년생으로 올해 나이 38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