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운 우리 새끼’ 김희철, 정준하 손맛 듬뿍 담긴 깍두기 레시피에 질겁 “형이 우리 엄마야?”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1.09 14: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김희철이 정준하표 손맛 듬뿍 깍두기에 질겁했다. 

지난달 2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는 김희철이 정준하-임원희와 함께 깍두기를 만들기 시작했다. 

평소 남다른 요리실력을 자랑했던 정준하는 특급 비법인 날계란을 넣은 깍두기 양념을 완성한 후 흡족해했다. 절여놓은 무에 양념장을 넣어 버무리기 시작했고 김희철이 비닐장갑이 필요하냐고 물었고 정준하는 담담하게 “이건 손으로 하는거야. 손맛이지 무슨”이라고 거절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정준하의 폭탄발언에 김희철은 “손맛이 어딨어요 세상에. 아니야 나는 그런 맛 안 느껴도 돼. 비닐장갑 드릴게요”라며 질겁했다. 비닐장갑을 찾아 뒤적뒤적 하던 김희철은 비닐장갑을 들고 정준하에게 달려갔지만 그는 이미 맨손으로 깍두기를 버무리고 있었다. 

정준하의 손맛으로 버무려지는 깍두기는 군침을 자극했고, 고춧가루 역시 손으로 하는 모습에 김희철은 현기증이 나는 얼굴로 결국 “형이 우리 엄마야?”라고 폭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