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애의 맛 시즌 3’ 김유지(송유지), 정준도 반한 청순 미모…‘과거 배우 활동?’ (ft. 나이차이)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1.09 13: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연애의 맛 시즌 3’에서 정준과 만남을 이어가고 있는 김유지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최근 김유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소듕한 도넛”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유지는 베이지색 자켓에 검정색 상의를 매치해 청순한 미모를 돋보이게 했다. 특히 하얀 피부와 살짝 붉은 볼이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누리꾼들은 “진짜 청순미인”, “빵 만지는 게 이렇게 예쁠 일인가요”, “너무 예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유지 인스타그램

올해 나이 28세인 김유지는 지난 2016년 방영된 MBC ‘역도요정 김복주’에 출연해 송유지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 현재 직업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으며 최근 ‘연애의 맛 시즌 3’에서 정준의 소개팅 상대로 등장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정준은 올해 나이 41세로 지난 1991년 MBC ‘고개숙인 남자’로 데뷔 후 ‘사춘기’, ‘목욕탕집 남자들’, ‘부모님 전상서’, ‘시티헌터’ 등 다양한 작품으로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오고 있다. 그는 과거 결혼 및 이혼 루머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으며 출연 이유에 대해 대본 없이 삶에 대해 담고 싶어서라고 전했다. 

13살 나이 차이가 나는 두 사람의 이야기가 그려지고 있는 ‘연애의 맛 시즌 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