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랑꾼 션의 '적극 외조', 정혜영의 레드커리..."대박이다" 감탄 일색, 이영자의 '붕어밥'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9.11.08 23: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이 본격적인 메뉴 개발에 나섰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8일 방송된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가장 먼저 '단호박크림떡볶이'와 '감자크림명란떡볶이'를 만드는 진세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진세연은 직접 만든 떡볶이로 거리 시식에 나섰고 학생들로부터 "맛있다"는 호평을 받았다. 진세연의 최종메뉴는 '감자크림명란 떡볶이'이로 진세연은 "호불호가 덜 갈리는 메뉴였다. 감자가 중독성이 있어 계속 손이 갈 거라 판단했다."고 이야기를 했다. 

대만으로 간 이경규는 현지에서 '백년 국수'란 별칭을 가진 '담자면'을 추천받아 먹었다. 이경규는 "한국에 없던 맛이다." 라며 감탄했다. 담자면을 맛본 이후 이경규는 대만의 대표 면요리 우육면을 먹으러 갔다. 대만의 우육면의 특장은 칼을 이용해 면을 만드는 ‘도삭면’인데 로봇이 도삭을 하는 광경이 눈에 띄기도 했다. 이경규는 가득한 손님에 “맛집인 것 같다.”며 만족했고 토마토 우육면을 시켰다. 청경채와 토마토가 든 우육면을 먹은 이경규는 “도삭면은 우리나라의 수제비 같다. 국물도 정말 맛있다.”고 이야기를 했다. 하지만 “빨리 가야 한다. 맛있다고 했는데 남겼다.”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으로 대만의 대표 길거리 음식인 곱창국수를 맛보러 온 이경규는 한 입을 먹자마자 인상을 쓰며 “웬만하면 안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진경은 “음식 맛표현이 정말 기가 막힌 것 같다.”고 했다. 이경규는 “맛있으면 하, 하고 별로면 인상 쓴다. 얼마나 심플하냐.”며 자부심을 내보였다. 이경규는 “이연복 셰프가 많이 먹지 말고 조금씩 많이 먹으라 했다.”며 음식을 남겼다. 이경규는 담자면부터 말레이시아면, 랭면, 우육면 2 등 6번 이상의 시식을 하며 열정을 불태웠다. 이경규의 눈에 띈 것은 1950년부터 장사를 한 가게. 그곳은 우리에게는 생소하지만 대만에서는 큰 사랑을 받는 거위국수 집이었다. 이경규는 쌀국수와 거위로 낸 육, 그리고 돼지고기로 고명을 얹은 거위국수에 “곱창국수는 게임도 안 된다. 바로 이거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정일우는 “궁금하긴 하다. 어떤 맛인지.” 라고 말했고 홍진경도 “거위 국사라고 하면, 편의점에서 팔면 먹어볼 것 같다.” 라고 이야기를 했다.  

한 편 레드카레 만들기에 돌입한 정혜영은 코코넛 밀크가 없어 션에게 부탁했다. 션은 놀라운 속도로 마트에 다녀왔고 정혜영은 “여보는 나를 위해 달린 거다.”라고 말하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호불호가 갈리는 코코넛밀크로 만든 레드 카레 위에 정혜영은 새우를 튀겨 얹었다. 정혜영은 “밥은 흑미를 했다.”며 파는 것과 같은 플레이트를 완성했다. 참기름과 간장을 익힌 뒤 그 열기로 통조림 햄을 구운 정혜영은 하와이안 주먹밥도 뚝딱 만들어냈다.

시식은 션이 참여했다. 션은 “장단점이 있다. 정혜영의 레드커리라는 이름이 붙으면 괜찮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정혜영은 코코넛밀크가 적게 들어간 또다른 커리를 만들어 션에게 내밀었다. 정혜영의 레드커리는 코코넛밀크의 양에 따라 두 가지로 나뉘어 홍대에서 시식회를 가졌다. 카레를 맛본 학생들은 “맛있다.” 라고 말해 정혜영을 안심시켰다. 심사위원들은 “카레랑 튀김이 식었을 때는 맛있기 힘들다. 그런데 맛있다고 하면 정말 맛있는 거다.” 라고 이야기를 했다.

사랑꾼 션은 시식회를 진행하는 홍대에 직접 나타나 정혜영을 응원하고 “우리 와이프가 직접 만든 거다. 먹어봐라.” 며 홍보를 했다. 션은 일어, 영어를 자연스럽게 사용하는 멋진 모습을 보였다. 정혜영은 “정말 몰랐다. 지금 처음 본다.”고 이야기를 했고 홍진경은 “나도 감동 받았는데 정말 감동받을 것 같다.”고 말했다. 많은 호평을 받은 레드커리는 심사위원들에게도 “정말 맛있다.”,“잘 만드신다고 생각을 하긴 했다. 하지만 먹으니 정말 더 맛있더라.”,“컬러감 조합이 정말 최고다.” 라는 극찬을 받았다. 다만 이승철은 “욕심이 많으신 것 같다. 맛있고 좋은데 흑미밥이 호불호가 갈릴 것 같아 고민이 필요할 것 같다.”는 솔직한 평가를 내렸다. 

이영자는 자신의 히든 맛집으로 찾아갔다. 사장님과 함께 ‘밥짓기’부터 돌입한 이영자는 약재로 밥물을 낸 황기밥을 만들었다. 황기밥은 임금들이 먹던 밥으로 맛을 본 이영자는 “향이 정말 좋다. 코로 먹고 입으로 먹는 게 참 좋다. 이게 바로 밥맛인 것 같다.”고 이야기를 했다. 밥과 함께 먹는 반찬으로는 무화과 향이 나는 불고기, 설야멱적이 선택됐다. 이영자는 “눈물나게 맛있다. 행복하다.”고 이야기를 했다. 맛을 본 이영자는 장을 봐 어디론가 찾아갔다. 이영자는 “저는 볶음밥을 할 생각이다.” 라며 메뉴를 밝혔다.

이영자를 도와주기로 한 ‘언니’는 코코넛 오일로 밥을 하면 칼로리가 60%나 감수한다는 이야기를 했다. 이영자는 “저렇게 해도 밥에서 코코넛 맛이 안 난다.” 라고 설명했다. 이영자는 “편의점의 맛은 다 비슷하다. 그러니 사람들이 고르고 먹을 때는 아무 생각없이 먹더라. 나는 사람들에게 설렘을 주고 싶다. 음식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말이다.” 라고 음식 철학을 밝혔다. 닭발집에서 공수해온 오돌뼈로 밥을 볶은 이영자는 달걀에 밥을 묻혀 ‘국화빵’과 ‘붕어빵’ 틀에 밥을 구워냈다.

‘붕어밥’은 패널들의 감탄을 자아내는 비주얼과 먹방의 대가 이영자의 호평을 받았다. 도경완은 “아침에 여의도에서 팔면 불티가 날 것 같다. 직장인들이 출근하며 먹으면 딱이다.” 라고 설명했다. VCR을 보던 이승철은 “괴롭다.”며 먹고 싶은 심정을 밝혔다. 이영자는 뒤이어 직접 전수받은 닭발에 치즈를 넣은 하트 볶음밥을 만들어냈다. 총 6가지의 볶음밥을 만들어낸 이영자의 최종 메뉴는 다음주 공개된다.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21시 45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