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패트와 매트' 극장판, 유튜버 마이린 더빙에 논란 이어져…“대사 없는 작품에 웬 더빙?”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1.08 16: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영화 '패트와 매트 : 우당탕탕 크리스마스'가 더빙으로 인한 논란에 휩싸여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7일 개봉한 영화 '패트와 매트 : 우당탕탕 크리스마스'(이하 '패트와 매트')는 대표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패트와 매트'의 크리스마스 소동을 그린 작품이다. 지난 1976년 체코서 첫 선을 보인 이후 지금까지 전 세계에 수많은 팬들이 존재할 정도로 인기있는 작품이며, 대사가 없는 것이 특징.

그렇지만 이번 작품에 더빙이 등장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의 우려를 낳았다. 사실 이전에도 국내 더빙판이 존재했으나, 이 경우는 비디오용으로 녹음된 버전인데다 이종혁 성우와 이인성 성우가 참여해 퀄리티 문제는 없었다. 더불어 이전의 더빙판은 해설 위주였다.

'패트와 매트' 스틸컷 /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패트와 매트' 스틸컷 /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하지만 이번 작품은 성우도 아닌 키즈 유튜버 '마이린'이 더빙을 맡아 논란이 커졌다. 이에 수입사인 그린나래미디어는 이에 대해 "어린이 관객에겐 어려울 수 있어 상황 설명을 위해 더빙을 했다"고 밝혔다.

작품을 관람한 관객들의 후기에 따르면, 대사를 더빙하는 것도 아니고, 상황을 해설하는 것도 아닌 '반응(리액션)'을 녹음한 것에 불과하다고. 일부 네티즌들은 유튜브 리액션 영상에 불과하다는 반응도 보였다. 

이 때문에 비판이 끊이지 않자 그린나래미디어는 내레이션이 없는 오리지널 버전 상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애초에 '패트와 매트'는 90년대말 어린이들의 추억의 애니메이션이라는 점을 인지했다면, 이 같은 촌극은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전작인 '패트와 매트 : 뚝딱뚝딱 대소동'이 흥행서 부진한 것 때문에 더빙을 감행한 것으로 보이나, 진실은 수입사만 알고 있을 것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