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크레용팝 엘린, 뭉크뭉 '로맨스 스캠' 인정 "섣부른 거짓말 죄송…배우 남자친구는 사실 아니다"…10억 먹튀에 싸늘한 반응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1.08 15: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그룹 크레용팝 출신이자 아프리카TV BJ 엘린이 최근 불거진 로맨스 스캠 논란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다.

8일 BJ 엘린은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사과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검은색 옷을 입고 등장한 엘린은 "먼저 저희 미숙한 대처로 많은 분들께 심려 끼친 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일년동안 뭉크뭉님이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는지 알았지만 그의 고백을 받고 방송일을 이어가고 싶은 마음이 컸기 때문에 거짓 해명을 했다. 뭉크뭉이 한 달 동안 사과를 할 기회를 줬는데 어리석게도 그러지 못했다"며 "뭉크뭉님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한 것 역시 방송일을 이어가고 싶은 마음에 섣부른 거짓말로 대처한 거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엘린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엘린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그는 "어제 뭉크뭉님과 만나 이야기를 하며 좋은 감정으로 지내던 중 저의 큰 실수를 모른척 넘어가 주신 것도 알게 됐다"며 "금전적인 도움뿐 아니라 큰 허물을 감싸준 것을 알고도 이기적인 생각으로 상황을 악화시킨 점 죄송하다"고 전했다.

또한 엘린은 "뭉크뭉님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하고 감사하게도 제 사과를 받아주셨다. 더이상 서로 해가되는 상황을 만들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엘린 SNS​
​엘린 SNS​

마지막으로 "배우 남자친구가 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BJ 활동하기 전 헤어졌다"며 "제 잘못으로 인해 진실을 해명하는 것도 의심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이 사실 만큼은 어떤 거짓없는 진실이다"고 해명했다.

엘린(본명 김민영)은 해명 영상을 진행하던 중 종종 한숨을 내쉬었으며 미리 쓴 해명문을 읽어내려가는 듯한 성의 없는 모습으로 빈축을 샀다. 누리꾼들은 "사과하고 10억 꿀꺽하네" "진정성이 없다" "뭉크뭉이 약점 잡고 있어서 억지로 사과하는 듯" "표정에서 화난게 보인다" "돈을 돌려준다는 말은 절대 안하네" 등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