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뭉쳐야 찬다’ 깜짝 용병, '신이 내린 슈터' 이충희 출연…'어쩌다FC' 경기 우승 가능할까?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1.08 14: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뭉쳐야 찬다’에 전설 중 전설 이충희가 용병으로 등장했다.

오는 10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는 ‘슛 도사’ 이충희가 출연해 ‘농구 대통령’ 허재를 잡기 위한 고군분투에 나선다. 

‘뭉쳐야 찬다’에서 멤버들을 모두를 놀라게 한 용병이 등장했다. 신이 내린 슈터 이충희는 녹슬지 않는 솜씨로 돌아왔다. 이충희는 숨길 수 없는 감독 본능으로 멤버들에게 지시를 내려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충희와 함께 공식 열 번째 경기를 진행한 어쩌다FC 멤버들이 필드 위 카리스마로 첫 승리를 거머쥘 수 있을지 시선이 몰리고 있다.

‘뭉쳐야 찬다’ 캡처

한편 올해 나이 61세인 이충희는 1981년 현대전자농구단 입단했다. 일명 한국 농구 역사상 손꼽히는 득점 기계이자 가장 위대한 슈터라는 별명을 가진 그는 다수의 경기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충희가 출연할 '뭉쳐야 찬다' 는 대한민국 스포츠 1인자들이 전국 축구 고수와의 대결을 통해 조기축구계 전설로 거듭나기까지 불타는 승부욕, 실패와 좌절, 값진 승리의 순간이 함께 할 스포츠 레전드들의 성장 스토리를 그리고 있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