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이승기, “개인적으로 강호동보다 유재석”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1.08 11: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이승기가 ‘범인은 바로 너!’ 새롭게 합류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8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효진 PD, 김주형 PD, 김동진 PD를 비롯해 유재석, 김종민, 이승기, 박민영, 세훈, 세정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이승기는 “탐정단과 케미 좋았다. 일단 훌륭한 멤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처음에 흥분이 많이 됐다. 재석형님과 방송에서 뵙고 싶었다. ‘X맨’ 이후로 처음이었다”며 “종민이형은 워낙 편한 형님이라서 또 보게 돼 좋다. 또 세훈이는 이 프로그램을 같이 하게 되면서 너무 친해진 동생이고, 세정이는 막내동생을 얻은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승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승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또한 이승기는 처음 합류하게 됐는데, 짜릿했던 순간에 대해 묻자 “익숙한 사람들과 하다보면 몰입이 안될 수 있지만 감독님과 연출진들이 리얼하게 만들어줬다. 추리의 강도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라며 “자연스럽게 하다보니까 녹아들고, 그 안에서 케미스트리가 나오게 되었다. 또 넷플릭스 안에서 신선한 예능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승기는 유재석의 강점에 대해 "재석이 형님은 제가 고민이 많은 시기에서 예능을 하면서 얻은 고민을 디테일하게 해결책을 알려주시고 경험담을 많이 공감하면서 해준 사람이다. 강호동 형님이 공감을 못하는 사람이 아니지만 조언은 크게 괜찮다. 하면된다라는 스타일이라면 재석형님은 답을 더 내주시는 사람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범인은 바로 너’의 두 번째 시즌에서 출연자들의 케미스트리에 포커스를 맞춰 웃음을 강화시켰다. 그리고 그 위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허당 탐정단의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 11월 8일 공개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