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아이즈원(IZ*ONE), 조작 여파에 해체 수순 갈까…사실상 방송가 퇴출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1.08 10: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투표 조작이 확정된 그룹 아이즈원(IZ*ONE)이 컴백쇼 취소 및 방송 결방 등으로 첫번째 정규 앨범 활동에 비상이 걸렸다. 다수의 누리꾼들은 이들의 해체를 요구하고 나섰다.

8일 tvN은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은 금주 결방 예정이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되는 '도레미마켓'에는 컴백을 앞둔 아이즈원이 출연 예정이었다. 하지만 아이즈원이 결성된 Mnet '프로듀스48' 투표 결과가 조작됐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방송이 취소됐다.

아이즈원의 멤버 안유진 고정 출연하고 있던  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이하 '마리텔2')' 역시 아이즈원의 방송분을 편집하기로 했다.

아이즈원(IZ*ON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아이즈원(IZ*ON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MBC '마리텔2' 측은 "오는 11일 '마리텔2' 방송에서 아이즈원의 출연분은 편집된다"고 밝혔다. 11일 방송은 김구라와 노사연, 김장훈의 3개방 출연분만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MC 안유진 방송분도 편집된다.

지난 7일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리즈의 안준영 PD는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프듀X)'의 조작을 시인했다. 이후 오디션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20명의 연습생들이 시청자 투표와 무관한 이른바 ‘PD픽(PICK)’으로 구성됐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더하고 있다.

안준영 PD는 지난 5일 사기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의 혐의가 인정돼 구속됐다. 그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연예 기획사들을 상대로 강남 일대 유흥업소에서 40차례 넘게 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한 번에 수백만 원씩 전체 접대 액수가 1억 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후 아이즈원은 컴백 쇼케이스, 컴백쇼 등을 취소했으며 첫 정규 앨범 발매도 연기했다. 뿐만아니라 이들을 모델로 내세웠던 기업들도 사진을 내리는 등 발빠른 아이즈원 지우기에 나섰고, 방송사에서도 아이즈원의 편집, 결방 등을 결정해 사실상 방송가 퇴출이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아이즈원(IZ*ON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아이즈원(IZ*ON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프로듀스 X 101'뿐만 아니라 '프로듀스 101' 시즌3 격인 '프듀48' 역시 득표수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프듀X'와 같은 방식으로 최종 20위 순위 득표수가 일정 숫자(445.2178)의 배수라는 지적이 나온 것. 실제 당시 출연자들의 득표수는 445.2178의 배수에다 소수점 첫째 자리를 반올림한 숫자로 확인됐다.

아이즈원을 탄생시킨 '프로듀스48'은 지난 2018년 6월 방송을 시작했고, 8월 종영했다. 국민프로듀서라는 이름이로 시청자들이 직접 아이돌 그룹 멤버들을 구성한다는 콘셉트로 인기를 끌었던 '프로듀스' 시리즈는 '프로듀스 101 시즌1' 아이오아이(I.O.I), '프로듀스 101 시즌2' 워너원(Wanna One), '프로듀스48(시즌3)' 아이즈원(IZ*ONE), '프로듀스X101(시즌4)' 엑스원(X1)을 탄생시켰다.

한편, 아직 활동기간이 1년 5개월 정도 남은 아이즈원에 대해 해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디시인사이드 아이즈원 갤러리 팬덤은 "'프로듀스 48'을 통해 아이즈원을 탄생시킨 안준영 PD가 순위 조작 혐의을 인정했다는 게 알려젼 이상, 아이즈원의 정당성은 사라졌다"라며 "컴백이 아닌 고별 무대를 통해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눌 수 있게 해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