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tvN '돈키호테' 조세호, 아버지 연봉 30억원 재벌설 소문? "네가 갚아가야 할 것 같다" 반전 집안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1.08 08: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조세호가 화제인 가운데 그의 아버지와의 반전 스토리가 눈길을 끈다.

조세호는 "소문이 너무 많이 부풀려졌다. 아버지 연봉이 30억원이라고 소문이 났는데 아니다. 어떤 기자님과 인터뷰하는데 정말 아니라고 통장을 보여드려야하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좋은 아이디어라고 하더라. 연봉 30억원 이야기가 나오고나서 한편으로는 혹시 우리 아버지가 그게 진실인데 지금까지 나한테 비밀로 한 게 아닐까 그런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조세호 아버지 연봉 30억원 재벌설 /
조세호 아버지 연봉 30억원 재벌설 

그러나 그건 헛된 바람이었다고. 조세호는 "어느날 아버지가 집에서 간단하게 맥주 한 잔 하자고 하더라. '연봉 30억'설은 사실이라고 말해주기를 기대했지만 아버지가 솔직하게 말해주겠다며 집에 빚이 있다고 말하더라. 앞으로 네가 갚아가야 할 것 같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특히 조세호는 "아버지가 미안하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열심히 해 연봉 30억원의 주인공이 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기특한 생각을 밝혔다.

과거 조세호 아버지는 한 방송에 출연해 30억 재벌설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조세호의 아버지는 CEO 출신으로 글로벌 대기업 IBM 한국 지사에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세호의 어머니는 30억 재벌설에 대해 "그냥 다른 회사보다 월급이 높은 회사일 뿐이다"라고 해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