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괴팍한 5형제’ 슈퍼주니어 은혁, 박준형에게 여자친구가 남사친과 “심야영화 50가지 그림자 해방을 보면”에 “안돼”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1.07 23: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괴팍한 5형제’에서는 박준형, 서장훈, 김종국, 은혁, 이진혁 형제가 줄세우기 토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7일 오후 방송하는 jtbc 예능프로그램 ‘괴팍한 5형제’에서는 고정 MC 박준형, 서장훈, 김종국, 이진혁과 함께 객원MC 슈퍼주니어 은혁이 출연했다.

 

jtbc‘괴팍한 5형제’방송캡처
jtbc‘괴팍한 5형제’방송캡처

 

'괴팍한 줄세우기' 코너에서는 '내 애인과 남사친의 행동 중 참을 수 없는 것'에 관한 줄 세우기를 하게 됐다. 5형제는 주제를 받자마자 흥분을 감추지 않았고 “상상만해도 참을 수 없다”고 하며 탄식을 쏟았다.

줄 세우기 후보로 '단둘이 술 마시기', '단둘이 당일치기 여행가기', '단둘이 노래방 가기', '단둘이 영화보기', '시도 때도 없이 매일 연락하기'가 차례로 공개됐다. 유일한 기혼자 박준형은 “나 지금 심장 아프다”라고 했고 본격적인 줄 세우기를 시작했다.

후보를 듣게된 김종국은 “만약 여자친구가 남사친과 단둘이 술우르 마시다가 연락이 끊기면 잡으러 가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종국은 모든 후보를 자신이 받은 심리적 데미지를 상황극을 시도하며 가늠을 했는데 “절대불가”라고 하며 분노했다.

은혁은 박준형에 줄세우기를 하면서 단둘이 영화보기에서 고민을 하자 “만약 심야 영화 50가지 그림자 해방을 보면”이라고 하면서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괴팍한 5형제’는 평범한 생활 속 주제부터 까다롭고 별난 주제까지 뭐든지 줄 세우며 논쟁하는 토크 프로그램이다.

한편, jtbc 예능프로그램 ‘괴팍한 5형제’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