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송가인 팬클럽, 횡령 의혹? “문제 지적하자 강퇴당했다”…‘어게인’ 측 “빠른 시일내 회계 처리할 것”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1.07 17: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송가인이 팬카페 ‘어게인’의 운영자가 횡령 의혹과 관련해 해명했다. 

지난 6일 송가인의 팬카페 ‘어게인’ 운영자는 공지를 통해 “안녕하세요. 송가인 팬카페 AGAIN 매니저입니다. 우선 가인님 신곡 발표한지 며칠 지나지 않은 시점에 조금은 무거운 얘기를 드려야 할 것 같아 죄송합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게인 후권금과 관련해 카페에서 강퇴 당한 회원분께서 저 한○○이 팬카페 후원금을 횡령했다는 제보를 기자에게 했고, 오늘 중 관련 기사가 나올 예정이다”라며 “8월부터 후원금 내역 공지를 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8월 1일 후원금 입/출금 내역 지연 안내 공지 참고 부탁드립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어게인’ 운영자는 전문가와 함께 빠르게 공지하고자 했으나 팬카페와 본업을 병행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단독 콘서트 이후는 그동안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본업에 매달렸습니다”라며 “빠른 시일 내에 투명한 회계 처리 할 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후원금 기사가 나오더라도 영수증 공개 가능한 부분이니 놀라지 마시길 바랍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송가인 인기 많아지고 있는데 확실하게 처리하는 게 좋을 듯”, “아이돌처럼 팬클럽 엄청 활성화돼있던데 잘 마무리됐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송가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같은날 스포츠경향은 송가인 팬카페 ‘어게인’의 횡령 의혹을 단독 보도해 논란이 일었다. 

스포츠경향은 지난 6일 제보자 A씨의 횡령 의혹을 전했다. 송가인의 팬카페에 가입했던 회원이라고 밝힌 A씨는 “팬카페의 회계 정산 부실 등 부적절한 운영에 문제를 제기하자 강퇴를 당했다”라고 주장하며 팬카페 회계정산 공지를 근거 자료로 팬카페의 상업화와 불법화를 지적했다. 

그는 “증빙자료 없는 지출과 회원들이 낸 회비로 진행되어야 할 행사축제 참가˙진행비를 후원금에서 이중출금하는 경우도 있다. 후원금으로 제작한 모자 등 굿즈 상품을 유상으로 판다. 이는 상식 이하의 지출”이라고 이야기하며 카페지기가 상표권을 개인인 자신 앞으로 해놓는 것에 대한 문제도 함께 제기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팬들은 팩트를 배제하거나 방관하지도 말아야한다. 눈과 귀를 가리는 맹목적인 추종보다는 좀 더 성숙하고 합리적인 사고를 갖춘 명품 팬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이번을 계기로 연예인 팬카페의 후원금과 관련해 좀 더 투명한 공개 정산 방식이 이루어지고 부당한 지출이 없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문제를 제기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한편, 송가인은 단독 콘서트 종료 후 지난 4일 타이틀곡 ‘엄마 아리랑’을 발매해 대세 행보를 이어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