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아이즈원 투표 조작 논란에 컴백쇼 방영도 취소…올리브영-G마켓 등 기업도 빠른 손절 중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1.07 16: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11일 컴백을 앞두고 있던 아이즈원(IZ*ONE)의 투표 조작이 사실로 드러난 가운데, 광고계도 비상이 걸렸다.

아이즈원은 올해부터 CJ올리브네트웍스의 컬러그램톡 모델로 선정돼 활동하고 있었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부터는 G마켓의 오픈마켓 모델로 발탁된 바 있다.

그러나 투표수 조작 논란이 의혹에서 그치지 않고 안준영 PD가 조작을 시인하면서 문제가 커졌다. 당장 컴백을 나흘 앞두고 있던 상황에서 컴백 쇼케이스는 취소됐고, 컴백쇼 역시 방영이 취소됐다.

아이즈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아이즈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들을 모델로 기용하고 있던 기업도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G마켓은 공식 SNS 사진에 있던 아이즈원을 빼고 다른 이미지로 대체했으며, 올리브영은 아예 컬러그램톡 광고판을 지점에서 빼버리는 상황이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올리브영 신촌점의 현 상황이라며 목격짤이 올라오기도 했다.

스쿨룩스 역시 새로운 모델로 이달의 소녀(LOONA)를 새 모델로 발탁하는 등 이미지 하락을 우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CJ CGV는 개봉 예정이던 영화 '아이즈 온 미 : 더 무비'의 개봉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잼라이브 역시 아이즈원 멤버 최예나, 김민주의 출연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인터넷 커뮤니티

한편, 아이즈원(IZ*ONE)은 Mnet의 '프로듀스 48'을 통해 선발된 12명의 멤버로 구성된 걸그룹이다. 지난해 10월 29일 정식 데뷔했으며, 지난 2월에는 일본에도 진출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었다.

그러나 안준영 PD를 위시로 한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의 조작을 통해 멤버가 구성됐음이 알려지면서 실제 순위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게다가 이 과정에서 안 PD가 접대를 받은 사실까지 알려지며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컴백을 앞두고 커다란 악재에 부딪힌 아이즈원이 과연 앞으로도 존속될 수 있을지, 혹은 해체되는 상황을 겪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