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보좌관2’ 곽정환 감독, “시즌제 이어나갈 가능성? 기대하고 있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1.07 15: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보좌관2’ 곽정환 감독에게 시즌제 가능성을 물었다. 

7일 상암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보좌관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곽정환 감독,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김갑수 등의 배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시즌1과 스토리나 연출점에서 달라진 점이 무엇이 있는지 묻자 곽정환 감독은 “시즌1에 비해서 시즌2는 훨씬 더 복잡하고 미묘하고 강렬해졌다. 시즌1에서 큰 일이 있었다. 큰 사건 이후 관계들이 미묘하게 달라졌다”며 “시즌1보다 미묘하면서도 그 안에서 서로를 의심하고 공동의 목표를 위해 나아가는 모습이 흥미진진해졌다. 더 재밌어질 거라고 확신한다”고 답했다. 

시즌1에서 현실과 겹쳐보이는 점이 있었는데, 특별히 현재 정치상황에서 영감을 얻는 부분이 있는지 물었다. 감독은 “연관지어질 수 밖에 없으면서도 조심스럽고 예민한 부분이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처음부터 교육부 장관이 나와야한다고 생각했다. 그때가 스카이캐슬이 유행했다”며 “작가님하고 이야기하다가 법무부장관이 된 거다. 그 이후에 벌어지는 상황이 의도하지 않게 현실정치와 비슷한 부분이 생겼다. 보시는 분들은 재밌게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보좌관' 제작발표회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보좌관' 제작발표회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실제 보좌관 사이에서 ‘내가 이정재다’라는 농담이 돌았던 것에 대해 이정재는 “그런 말씀 조금은 들었다. 실제로 그 분들을 만나서 들어보면 업무량과 해내야하는 일이 많아서 어떻게 저렇게 사실까 싶은 것도 있다. 연기에서 혹은 극 중 내용에서 많은 내용을 담아보려했지만 충분하지 못한 것 아닌가 아쉬움도 남는다. 최선을 다했다는 점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장태준은 국회의원이 됐지만 누군가를 보좌하고 아끼고 일하는 캐릭터다. 그런 캐릭터인 것을 알아줬으며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갑수는 “요즘 법무부장관 사건이 실제로 터졌다. 실제로 그렇게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의도치 않게 현실이 묻어날 수 밖에 없다”며 “연기하면서 다른 것 없이 정치권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휘두르는지, 잘 못 쓰면 어떻게 되는지를 보여주고 싶었다. 모든 걸 더 많이 하고 싶었는데 많이 참았다. 감독님도 많이 자제를 시켰다. 그러면서 연기했다”고 이야기했다. 

시즌제를 이어갈 예정인지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좋은 점이 있다. 제일 좋은 점이 시즌1을 본 분들의 피드백을 받을 수 있어서 좋았다. 시즌1 끝나고 와서 시달리는 질문이 보좌관2는 언제하는 거냐라고 질문이 많았다”며 “시즌을 이어갈 생각이 있다고 하신다면 좋다. 저희끼리의 상상도 많다. 저희는 기대하고 있다. 현장에서 제일 주장하는 분이 김갑수씨다”고 웃음 지었다. 

드라마 ‘보좌관2’는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리고 있다.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JTBC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