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파나틱스 김도아, ‘프로듀스48’ 출연 당시 발언 재조명…“역시나”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1.07 11: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프듀’ 안준영 PD가 조작을 시인하며 파나틱스 김도아가 ‘프로듀스48’ 출연 당시 발언이 재조명 받고 있다.

지난 6일 한 온란인 커뮤니티에서는 ‘이제 레전드로 박제될 프듀 연습생의 발언’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게시글 속에는 ‘프로듀스48’ 방영 당시 김도아의 개인 인터뷰 장면이 공개됐다. 그는 포지션 평가를 앞두고 “이제야 ‘프듀가 공정해지나?’ 이 생각을 했는데 역시나”라고 장난스럽게 말했으나 날카로운 지적을 했다.

김도아 / 온라인 커뮤니티
김도아 /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진 사진 속에는 ‘어이없는 순위에 피식 웃는 모습’이라며 순위 발표식 때의 김도아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그 소감멘트때 이후로 갈수록 방송 거의 안 나오셨던 걸로 기억함...ㅜㅠ”, “기억엔 그냥 멘트 중간이었던 것 같은데, 특정 누군가의 등수를 듣고 한 건 아닌 거로 기억한다”, “이거 말고도 프듀엑스에서 김시훈?이한 발언이레전드인거같아요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의혹에 휩싸이면서 ‘아이돌 학교’, ‘프로듀스48’ 등 엠넷 주관 다양한 오디션 프로그램이 논란을 겪었다. 이에 대해 안준영 PD는 지난 5일 강남 유흥 업소에서 접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구속됐다.

이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울림엔터, MBK까지 순위 조작 연루에 가담했다고 지목됐다.

안준영 PD는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의 순위 조작한 혐의를 인정했으며 지난 시즌 1과 시즌 2의 조작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 연예기획사 연습생을 데뷔시키기 위해 대가를 받고 투표 순위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준영 PD에 대해 범죄 혐의가 상당 부분 소명됐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접대 액수가 1억 원이 넘으며 40차례 이상의 접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조작을 시인한 시즌 3, 시즌 4에서 탄생한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활동에 적신호가 켜졌으며 아이즈원은 현재 컴백을 앞두고 있었으나 쇼케이스를 취소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