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7년째 열애중’ 황보라, 남자친구 차현우와 결혼 늦어지는 이유? “혼수 나이 찼지만…”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1.07 09: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황보라와 배우 겸 영화제작자 차현우의 결혼이 늦어지는 이유가 언급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7년째 공개 열애 중인 배우 황보라와 배우 겸 영화제작자 차현우에 대해 다뤄졌다.

이날 한 기자는 "황보라가 차현우와의 결혼이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차현우가 배우에서 영화 제작자로 방향을 틀었고, 제작이 돈을 벌기 정말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차현우는 본인의 힘으로 결혼을 하고 싶어한다. '일단 돈을 벌면 결혼을 하고, 돈을 못 번다면 계속 연애만 하겠다'고 황보라에게 이야기했다더라"고 전했다.

차현우-황보라 /
차현우-황보라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처
차현우-황보라 /
차현우-황보라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또 지난달 31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는 황보라가 게스트로 출연해 출연진의 데이트를 관찰했다.

이날 황보라는 "연애 초반에는 어디든 간다"며 "우리는 이틀 만에 속초도 갔다"고 깜짝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던 것.

황보라는 1983년생 올해 나이는 37세로 2003년 SBS 공채 10기 탤런트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토지', '변호사들','마이걸', '위험한 여자', '보그맘',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열연했다. 

황보라는 배우 김용건의 아들이자 하정우(본명 김성훈)의 동생인 차현우(김영훈)와 지난 2014년 열애설이 불거졌다. 당시 두 사람은 “1년째 교제 중”이라며 열애를 인정하고 현재 7년째 공개 열애를 이어가고 있다.

김용건의 아들이자 하정우의 동생인 차현우는 배우로 데뷔해 현재 제작자로 활동 중이다. 황보라는 차현우가 감독으로 자리 잡은 후 결혼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황보라의 공식 연인 차현우는 1980년생 올해 나이는 40세로 알려졌고, 두 사람은 3살 차이가 나는 연상연하 커플이다.

황보라는 남자친구 차현우를 방송에서 여러번 언급하기도 했다. 황보라는 자신이 직접 결혼이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남자친구가 영화 일을 하고 있는데, 아직은 경제적으로 준비가 안됐다. 본인 힘으로 결혼하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차현우-황보라 /
차현우-황보라 / tvN '인생술집' 방송캡처

황보라는 “오랫동안 연애를 하고 있기 때문에 오래 연애를 해오면서 신뢰가 있어야 결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7년째 연애중인데,(웃음) 나이가 37살인지라. 결혼을 한다면 지금 남자친구와 하면 좋을 것 같다”고 깜짝 발언을 했다.

이어 김용건의 남다른 예비 며느리 사랑을 언급하며 "여행 가면 오빠들 선물은 안 사오고 내 옷은 항상 사온다. 생일 선물도 꼬박꼬박 챙겨준다. 가족 행사에 잘 참여하고, 수다로 분위기 띄우는 것이 남자친구 집에서 사랑받을 수 있는 이유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