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멕시코 마약 카르텔 무차별 총격에 어린이 포함 미국인 9명 사망…멕시코 지난해 3만3천명 살해 당해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11.06 17: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멕시코 북부에서 미국과 멕시코 국적을 모두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가족이 차량으로 이동하다가 무차별 총격을 받아 어린이 6명을 포함 최소 9명이 숨졌다.

마약 카르텔이 라이벌 조직의 차량으로 오인해 공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멕시코 당국의 판단이다.

이 사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멕시코에 마약 카르텔 소탕을 위한 지원을 제의했으나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거부 의사를 밝혔다.

로이터·AP통신에 따르면 사건은 4일(현지시간) 저녁 미국 국경과 접한 멕시코 북부 치와와주와 소노라주 사이의 도로에서 발생했다.

미국 국적과 멕시코 국적을 모두 가진 이들은 3대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나눠타고 치와와주의 라모라 지역으로 이동을 하다가 매복해 있던 범죄 조직에 변을 당했다.

총격당한 차량 사진 [EPA=연합뉴스]
총격당한 차량 사진 [EPA=연합뉴스]

알폰소 두라소 멕시코 치안장관은 5일 회견을 통해 "마약 카르텔 조직원들의 총격에 최소 3명의 여성과 6명의 어린이가 목숨을 잃었고 한명의 어린이는 실종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총격범들이 대형 SUV를 라이벌 조직으로 오인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들 가족은 모르몬교의 한 분파가 모여 사는 라모라 지역에 거주해왔으며 피해자 중에는 6개월 된 쌍둥이와 8세·10세의 어린이가 포함돼 있다고 친지들이 전했다.

CNN 방송은 피해자들의 친지 등을 인용, 피해자들이 차에 탄 채 운전하는 중에 공격을 받았으며 엄마들이 총격을 멈추라고 비명을 질렀다고 전했다.


'라이벌 조직 오인' 아니란 주장도

멕시코에 있는 한 피해자 가족은 "여자와 어린이들이 학살당했고 산 채로 불태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가족들이 종종 치와와 지역의 마약 밀매상들과 충돌을 빚었으며 피해자들의 한 가족은 범인들이 목표로 삼은 사람이 누구인지 분명히 알고 있었다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이는 범인들이 피해자들을 경쟁 마약 조직원으로 오인한 듯하다는 멕시코 치안장관 발언과는 다른 것이다.

또 이들 사망자 외에 어린이 7명이 부상을 입고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의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차량의 골조만 남고 나머지는 모두 불에 탔으며 군데군데 총탄 자국이 선명해 사건 당시의 참혹함을 보여준다.

피해자의 또 다른 가족은 이들이 안전을 위해 함께 운전하고 있었으며, 미국 애리조나주나 치와와에 있는 가족을 만나거나 미국 노스다코타주로 이사하기 위해 차를 타고 가는 중이었다고 말했다.

3대의 차량에 나눠 타고 가던 희생자들은 1대가 도중에 펑크가 나면서 이 차를 버려둔 채 다시 라모라로 돌아왔다가 다른 차를 타고 다시 여정에 나선 뒤 변을 당했다고 이 가족은 전했다.

희생자들은 라모라에서 목장을 운영해왔으며 이들의 유해는 모두 이들 목장에 안치된 상태다.

미국 국적을 가진 이들이 9명이나 마약 카르텔에 목숨을 잃으면서 미국과 멕시코 관계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피해자들의 거주지인 라모라 지역은 모르몬교 신도 중 일부다처제에 반대하는 일부가 1924년 미국에서 멕시코로 건너가 모여 살아온 곳이라고 WP는 전했다. 이들은 스페인어와 영어를 같이 쓰면서 미국과의 유대도 긴밀히 유지해왔다고 한다.

당장 트럼프 대통령은 "유타주의 훌륭한 가족과 친구들이 서로 총질을 하는 두 잔인한 마약 카르텔 사이에 껴서 다수의 위대한 미국인들이 살해되는 결과로 이어졌다"는 트윗을 올렸다. 유타주는 모르몬교 신도들이 모여 사는 지역이다.

그는 이어 "멕시코가 미국의 도움을 받아 마약 카르텔에 대한 전쟁을 벌이고 지구상에서 그들을 쓸어버려야 할 시점"이라며 "우리는 그저 (멕시코의) 위대한 새 대통령 전화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지지에 감사하는 통화를 할 것"이라면서도 "이런 사건들을 다루는데 외국 정부의 개입이 필요하다고 보지 않는다"며 거부 의사를 표명했다.

양국 정상은 이후 전화 통화를 하고 가해자들에 대한 처벌을 다짐했다.

호건 기들리 미 백악관 부대변인은 "오늘 트럼프 대통령이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 최근 멕시코에서 발생한 폭력 사건과 이 지역에서 증가하는 카르텔과 범죄 조직의 폭력 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기들리 부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9명의 무고한 미국인의 목숨을 앗아간 이런 무분별한 폭력 행위를 규탄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가해자들이 반드시 정의를 마주하도록 하기 위해 멕시코를 지원하겠다고 제안했다"고 강조했다.

미 연방수사국(FBI)도 멕시코 당국에 수사를 지원하겠다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도 정의가 반드시 실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멕시코는 마약 카르텔의 활개로 그렇지 않아도 치안이 불안정하지만 지난달 멕시코 군경이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일면 엘차포)의 아들을 체포했다가 격렬한 총격 저항에 풀어주고 후퇴하는 사건까지 벌어져 우려가 커지고 있다.

CNN 방송은 지난해 멕시코에서 3만3천 건의 살인 사건이 일어나면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가운데 올해에는 이 기록마저 경신될 추세라고 전했다. 지난달에는 경찰관 13명이 피살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