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윤희에게’ 김희애가 그려낸 사랑의 형태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1.06 17: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한줄평: 잔잔하고 아름다운 변주의 연속

담담하지만 뜨겁게 아버지와 아들을 이야기했던 임대형 감독이 돌아왔다. 이번에는 엄마와 딸에 대해 이야기 한다.

영화 ‘윤희에게’는 엄마와 딸의 여행 이야기이자 한 여성의 사랑 이야기이기다. 그래서 이 작품은 하나의 로드 무비로, 성장 드라마로, 멜로 드라마로 보이기도 한다.

영화 '윤희에게' / 리틀빅픽처스
영화 '윤희에게' / 리틀빅픽처스

영화는 윤희(김희애)에게 한 통의 편지가 도착하며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한다. 엄마와 단 둘이 살아왔지만 거리감을 느끼는 딸 새봄(김소혜)은 편지를 먼저 읽어보게 된다. 그리고 처음으로 엄마가 아닌 ‘그냥 윤희’의 삶에 대해 궁금해 하기 시작한다.

모녀가 확인하게 된 편지는 여행의 출발점이 된다. 표현이 서툰 엄마와 딸은 서로를 잘 알지 못하는 상태로 여행을 떠난다.

“나는 아름다운 것만 찍어”라며 인물 사진은 전혀 찍지 않던 딸 새봄은 여행을 시작하며 엄마를 카메라에 담기 시작한다. 두 사람 사이 살가운 애정 표현은 존재하지 않지만, 서로를 향하는 시선과 한층 부드러워진 말투가 관계 변화를 대변한다.

영화 '윤희에게' / 리틀빅픽처스
영화 '윤희에게' / 리틀빅픽처스

윤희와 새봄의 관계가 가까워지기 시작하면, 윤희 개인의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메인 스테이지에 올라 있다. 윤희의 이야기는 일본인과 한국인 사이에서 태어난 친구 쥰(나카무라 유코)과 연결된다.

두 사람의 만남은 극적이거나 화려하지 않다. 딸 새봄의 깜찍한 생각에서 시작된 두 사람의 만남은 아주 짧지만 강력하게 그려지며 관객들의 마음에 잔잔한 파동을 선사한다.

쥰과의 만남을 끝으로 한국으로 돌아 온 윤희는 이전과는 조금 달라진 모습을 보인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 뜻을 전하고, 무엇인가를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다.

영화 '윤희에게' / 리틀빅픽처스
영화 '윤희에게' / 리틀빅픽처스

영화를 이끌어가는 김희애는 어딘가 억눌려있는 모습, 벅찬 감정을 숨기지 못하는 모습, 깊은 상처를 마주한 모습 등 다양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작품의 주제 의식을 더욱 뚜렷하게 만든다.

‘윤희에게’로 첫 스크린 도전에 나선 아이오아이(I.O.I) 김소혜의 캐릭터 표현도 뚜렷하다. 호기심 많지만 무뚝뚝한 딸이지만 엄마 윤희의 행복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그를 누구보다 걱정하는 캐릭터의 다면성을 안정적으로 그린다. 김소혜와 긴 호흡을 맞추는 남자친구 경수(성유빈) 역시 순수한 캐릭터의 특성을 살리면서도 주변 풍경과 튀지 않는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인다.

영화 ‘윤희에게’는 윤희라는 인물을 통해 사랑과 연대를 이야기한다. 

영화 '윤희에게' / 리틀빅픽처스
영화 '윤희에게' / 리틀빅픽처스

엄마와 딸, 딸과 그의 남자친구, 이혼한 부부 사이 등 여러 관계를 통해 사랑의 다양한 모양을 담는다. 또 엄마와 딸의 연대가 이들의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지를 담담하게 담아낸다.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는 ‘윤희에게’는 추운 겨울이라는 작품 속 배경과 상반되는 따뜻한 온도를 유지한다.

영화 말미 주저하며 망설이는 윤희가 뒤돌아 딸 새봄의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지을 때, 관객들이 안도의 숨을 내 쉬는 것은 그가 이전과는 다른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적 메시지가 영화 ‘윤희에게’에 숨겨져 있기 때문일 것이다.

영화 ‘윤희에게’는 이달 14일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