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자이언티, "소속사 후배 전소미, 똑똑한 친구…팝느낌 협업하고파"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1.06 12: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더블랙레이블 자이언티가 같은 소속사 후배 전소미에 대해 칭찬했다. 

6일 오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자이언티(Zion.T) 디지털 싱글 ‘5월의 밤’ 인터뷰가 진행됐다.

‘양화대교’, ‘꺼내먹어요’, ‘노래’, ‘눈’ 등 그동안 발표하는 곡들마다 음원 차트 최상위권을 독식하며 가요계 대표 음원 치트키로 자리매김한 자이언티가 1년만에 돌아왔다.

‘5월의 밤’은 지난해 10월 발표한 EP앨범 ‘ZZZ’ 이후 약 1년 만에 공개하는 신보로, 자이언티가 직접 작사, 작곡을 맡았다. 여기에 작사 김이나, 작곡 서원진, 편곡 박준우 등 풍성한 작가진이 작업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자이언티는 같은 소속사 후배 전소미에 대해 "전소미와는 자주 마주친다. 작업하고 있으면 '뭐해요?'하고 온다. 그럼 저는 당황하고(웃음). 작업실에 와서 그림 그리다가 가고 그런다. 굉장히 사랑스러운 친구인데 음악적 얘기도 많이 한다. 이 친구가 오디션 프로를 통해 데뷔하고 많은 사람들이 이 친구가 영리한 걸 잘 모르는데 꽤 곡을 잘 쓴다. 자기 앨범 수록곡도 전소미가 참여해서 쓴걸로 알고 있는데 같이 비트 들으면서 아이디어 내고 타임라인 정하는 걸 보면 하고 싶은 것만 해도 요새 나오는 인디 플레이어와 비교해서 손색없다고 생각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전소미가 팝 느낌도 잘 살린다. 전소미와 협업을 하게 된다면 팝 느낌으로 하지 않을까싶다"고 덧붙였다. 

자이언티 / 더블랙레이블 제공

그러면서 "소미가 조언을 구한다기보다는 흡수하는편이다. 똑똑한 친구여서 빨리 배우고 작업하는거 옆에서 보면서 저 사람 어떻게 하나 보는 느낌? 흉내를 잘 내서 저를 놀리는게 마음에 안들긴 하는데 그것만 빼면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자이언티의 새 싱글 ‘5월의 밤’은 오는 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