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칠레 반정부시위 중 20명 사망…민영화에서 비롯된 경제불평등 해소와 개헌 요구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11.06 11: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에서 월요일인 4일에도 반정부 시위가 계속돼 수천명이 복지정책 개선 등을 요구하며 경찰과 충돌했다.

시위대는 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라는 요구를 하고 있다.

이번 시위사태로 20명이 사망하고 상점들이 약탈을 당하기도 했으며 APEC 국제회의 개최도 취소됐다.

칠레 시위는 지하철 요금 30페소(약 48원) 인상으로 촉발됐으며 지난 18일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해 격화한 이후 연일 이어지고 있다.

시위대의 요구 사항은 교육, 의료체계 전반에 대한 개선과 임금 인상 등으로 확대됐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이날 "전기요금 9.2% 인상을 철회하고 내년 말까지 요금 인상을 동결하는 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21일(현지시간)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 학생과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반정부 시위를 위해 모여들고 있다.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가 산티아고를 비롯, 칠레 전역에서 이어지는 가운데 지금까지 20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10.22. 【산티아고=AP/뉴시스】
21일(현지시간)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 학생과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반정부 시위를 위해 모여들고 있다.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가 산티아고를 비롯, 칠레 전역에서 이어지는 가운데 지금까지 20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10.22. 【산티아고=AP/뉴시스】

대부분 시위대가 지도자 없이 진행되는 평화시위를 선호하지만, 일부 강경파들은 투석과 화염병 투척으로 대항하는 등 폭력 시위를 벌여 물대포와 최루 가스 등 강경진압 과정에서 경찰관 6명이 다치고 그 중 2명은 화염병 투척으로 중화상을 입었다고 정부는 발표했다.

산티아고에서 시위에 나선 교사 마르코스 디아스(51)는 경제성장과 발전의 최대 수혜자는 대기업들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동안 민주화를 이룩한 오랜 기간 동안 우리들은 최저 임금으로 살아왔고 모든 노동자들의 60%는 빈곤한계선 아래에서 살고 있다" 면서 "경제 성장이란 이 나라의 불평등을 은폐하기 위해 고안된 잘못된 모델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시위대는 지금 당장엔 경제난으로 손해를 보더라도 나중의 보상을 위해 투쟁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이들은 1973년 아옌데 정권이 무너진 뒤 1990년까지 군사독재를 지탱해준 피노체트 쿠데타세력이 제정한 1980년의 헌법을 당장 개정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문제의 헌법은 모든 사회적 자원과 천연 자원, 심지어 물까지도 전부 또는 부분적으로 민영화하여 일부 기업의 부를 축적하고 경제불평등의 원인을 마련했다는 것이 시위 장기화의 한 원인이라고 회계사인 베로니카 곤살레스는 설명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