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디오스타' 서동주, "한국 문화에 맞춰 뽕(?)빼고 왔다" 파격 발언 (1)

  • 조현우 기자
  • 승인 2019.11.05 20: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비디오스타'에서 서동주가 출연해 파격적인 발언을 남겼다.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5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 169회에서는 서정희, 서동주 모녀와 장진희, 지주연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4개의 대학 과정 수료, 작가로 데뷔, 여러 가지 '고스펙'으로 눈길을 끄는 오늘의 게스트들의 소개에 4MC는 모두 입을 떡 벌리고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발랄하게 소개를 마친 서동주는 서정희의 소개가 끝나자 본인의 소개 순서에서 "오늘은 한국 문화에 맞추어서 '뽕'을 빼고 왔다"고 이야기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장진희, 지주연의 소개도 이어졌다. 모델 출신인 장진희의 카리스마 있는 워킹과 더불어 청하의 춤까지 거뜬히 소화해냈었던 장진희의 과거 모습이 다시 영상으로 공개됐다.

이어 장진희는 "2번째 비디오스타 출연 때 굉장히 바빴었다"고 얘기했고, "요즘 바빠져서 좋다"고 기분좋은 웃음을 지어 보였다. 이어 산다라는 "비디오스타 출연 이후로 굉장히 잘됐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을 꺼냈고, 이에 장진희는 "맞다. 비디오스타 출연하고 나서 예능이나 다른 방송 출연 섭외도 들어오고 잘됐다"며 답했다.

김숙은 지주연의 두번째 출연에 "저번에는 많이 긴장하신 것 같은데 오늘은 어떠신지"라고 물었고, 지주연은 뉴스 앵커를 흉내내며 일련의 상황극을 펼쳐보여 눈길을 끌었다. 상상도 못한 외화 더빙 성대모사를 뽐낸 지주연. 김숙을 비롯한 MC들은 지주연의 연기를 매의 눈으로 지켜보았고, 지주연은 모두의 시선에도 굴하지 않고 외국 명화 성우 더빙 연기를 계속했다. 이에 장진희는 신기한 듯 지주연을 쳐다보아 웃음을 자아냈다.

서정희와 서동주, MC들은 박수를 치며 지주연에 "잘한다"고 얘기했고, 박소현은 김숙에 더빙 중간에 "누구야, 누구"라고 물었던 것으로 알려져 또 다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첫 출연자인 서동주의 근황 이야기가 계속됐다. 최근엔 소속사까지 생겨 첫 데뷔를 하게 됐다는 서동주. 서동주는 "어렵게 스케줄 조정 끝에 낸 3일 휴가"라고 얘기했다.

한편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MBC every1 채널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