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곡성’, 여전히 분분한 결말 해석…김환희 “뭣이 중헌디” 신들린 연기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1.05 18: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영화 ‘곡성’의 결말이 재조명되고 있다.

‘곡성’은 2016년 5월 개봉했으며 나홍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곽도원, 황정민, 쿠니무라 준, 천우희, 김환희 등이 출연해 스크린을 빛냈다.

해당 영화는 당시에도 결말에 대한 의견들이 분분하며 뜨거운 반응을 낳았다.

영화의 줄거리는 낯선 외지인(쿠니무라 준)이 나타난 후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사건들로 마을이 발칵 뒤집히며 시작된다. 

경찰은 집단 야생 버섯 중독으로 잠정적 결론을 내리지만 모든 사건의 원인이 그 외지인 때문이라는 소문과 의심이 걷잡을 수 없이 퍼져 나간다.

영화 ‘곡성’ 스틸
영화 ‘곡성’ 스틸

경찰 ‘종구’(곽도원)는 현장을 목격했다는 여인 ‘무명’(천우희)을 만나면서 외지인에 대한 소문을 확신하기 시작한다. 
 
딸 ‘효진’(김환희)이 피해자들과 비슷한 증상으로 아파오기 시작하자 다급해진 ‘종구’. 외지인을 찾아 난동을 부리고, 무속인 ‘일광’(황정민)을 불러들인다.

특히 극 중 효진 역으로 출연한 김환희의 귀신들린 실감나는 연기가 큰 화제를 모았고, 그의 대사 “뭣이 중헌디”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패러디 되며 인기를 끌었다.

이 영화의 결말 해석에 가장 중요한 키포인트는 누가 진짜 악마냐는 것이다. 영화는 일본인, 황정민, 천우희 중 누가 진짜 악마인지 혼란스럽게 진행된다. 그러나 많은 누리꾼들은 황정민이 악마인 일본인과 같은 편이었으며 천우희는 수호신이라고 해석했다.

영화 ‘곡성’은 보는 사람에 따라 해석이 분분하며 열린 결말로 끝을 맺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