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윤희에게' 김희애X김소혜, 모녀의 여행이 던지는 질문, "사랑이 뭘까요" (종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1.05 16: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2019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됐던 영화 ‘윤희에게’가 대중들 앞에 나설 준비를 마쳤다. 김희애, 김소혜, 성유빈 주연의 영화 ‘윤희에게’가 개봉 이후 어떤 평가를 받게 될까.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윤희에게’ 언론배급시사회에는 배우 김희애, 김소혜, 성유빈과 임대형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한 ‘윤희에게’ 임대형 감독은 “영화를 만들면서 ‘사랑이란 무엇일까’라는 질문을 가장 많이했다. 그 질문에 답할 수 있는 영화를 찍고 싶었다”며 “국경과 언어, 인종 등의 벽을 사랑의 힘이 깰 수 있다고 생각해서 계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영화 '윤희에게'
영화 '윤희에게'

또한 영화를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 주는 장치인 ‘눈’에 대해서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관객분께서 눈이 계속 쌓이는 것이 그리움이 쌓이는 것 같다고 말씀하셨다. 그런 정서를 담아내고 싶었다. 또 올 것이라는 걸 아는 체념의 정서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영화 ‘윤희에게’는 배우 김희애와 김소혜, 성유빈, 나카무라 유코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 작품이다.

배우 김희애는 영화 ‘윤희에게’에서 엄마 윤희를 연기한다. 윤희는 여행을 떠나자는 딸의 제안을 받고 낯선 도시로 여행을 떠나는 인물이다. 동시에 자신에게 도착한 편지 속 주소를 확인하고 망설이는 모습을 보인다.

영화 '윤희에게'
영화 '윤희에게'

김희애는 “시나리오가 소설책 읽는 것처럼 재미있었다”며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중요 장면의 감정을 어떻게 끌어 올려야 할지가 고민이었다. 현장에 도착해서 그 장면을 가장 먼저 촬영하게 됐는데, 운 좋게도 그 감정이 나와줬다. 다행이었다”는 말을 전했다.

그는 일본 배우 나카무라 유코와 짧지만 강렬한 호흡을 선보인다. 김희애는 “처음 만났을 때 눈빛이 진심으로 하시려는 것이 느껴졌다. ‘상대가 저렇게 열심히 하려고 하는데, 나도 정신 차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최대한 집중해서 신에 몰입했다”고 강조했다.

임대형 감독은 김희애에 대해 “한국 사회에서 아이콘 같은 존재”라고 평했다. 이어 그는 “저 같은 신인 감독이 작업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지 못했다”며 “대본 쓰면서 존재만으로도 집중할 수 있는 영향력 있는 배우를 생각했다. 그 중 단연 김희애 선배님이 떠올랐다”며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김희애와 모녀 호흡을 맞추는 것은 아이오아이(I.O.I) 출신의 김소혜다. 김소혜는 이번 영화 ‘윤희에게’를 통해 처음으로 스크린 도전에 나섰다.

영화 '윤희에게'
영화 '윤희에게'

김소혜는 ‘윤희에게’에서 엄마 윤희의 사랑을 응원하는 딸 새롬 역을 연기했다. 김소혜가 연기한 새롬은 엄마에게 온 편지를 발견하고 비슷한 시기 아빠의 연애 소식을 듣게 된다. 이후 남자친구 경수의 도움을 받아 엄마와의 여행을 계획하는 속 깊은 딸이다.

그는 “김희애 배우님은 정말 따뜻하신 분이다. 저도 저희 엄마 많이 사랑하고 좋아하지만, 정말 멋진 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도 나중에 이렇게 사람들을 대하고 연기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김희애와의 연기 소감을 전해 웃음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김소혜는 “영화를 보면서 엄마의 삶, 부모님의 삶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김소혜의 남자친구 경수는 배우 성유빈이 연기한다. 수줍고 조신한 성격의 경수는 여자친구 새봄과 한시라도 떨어져 있기 싫어하는 인물이다. 동시에 모녀 여행에 동행하며 두 사람을 물심양면으로 돕는 인물이기도 하다.

성유빈은 올해 ‘생일’과 ‘봉오동전투’에서 활약한 신예 배우다. ‘아이 캔 스피크’, ‘신과 함꼐-죄와 벌’ 등에 출연하며 충무로에서 주목받는 배우로 자리 잡은 성유빈은 “진짜 내가 연기한다고 생각했다”며 입을 열었다.

영화 '윤희에게'
영화 '윤희에게'

그는 “감독님과도 이야기했는데, 경숙이는 아이 같지만 성숙한 아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연기했다. 새봄이에게 든든한 지원군이 되고 싶다는 생각으로 같이 여행을 했던 것 같다”며 자신만의 캐릭터 해석을 내놓았다.

영화 ‘윤희에게’의 임대현 감독은 ‘남성으로서 여성 서사를 풀어나가는 점’에 대해 고민이 깊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저와 다른 존재, 멀리 있는 존재라고 생각했다면 이 대본을 쓰지 못했을 것”이라며 “제 가까이 엄마와 동생이 있다. 항상 대리 경험할 수 있는 존재들이 곁이 있고, 그래서 그런 시각으로 스스로 의심하고 질문하면서 작업했던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애틋함을 표현했다.

엄마와 딸의 이야기이자 추억 속 첫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는 영화 ‘윤희에게’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된 작품이다. 김희애, 김소혜, 성유빈, 나카무라 유코 등이 출연하고 오는 14일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