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진태현♥박시은 부부, 입양한 대학생 딸과 행복한 가족사진 “딸, 남이 먼저인 사람이 되길”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1.05 16: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딸 사진을 공개하며 행복한 근황을 전했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얼마 전 입양 절차를 마친 대학생 자녀의 세례식을 진행했다.

5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통해 "몇주전 우리 딸은 엄마, 아빠가 다니는 교회서 세례를 받았다. 어려운 이웃들을 돌볼줄 아는 딸이 되었으면 아주 좋겠다"라며 "기독교인 종교인이 아닌 나보다 남이 먼저인 배려가 넘치고 사랑이 많은 예수님 닮아가는 진짜 크리스찬. 그런 딸이 되길 화이팅"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어 진태현은 "#사랑한다 #딸 #그래도아빤엄마가짱이야 #부부 #럽스타그램 #가족 #family #세례식"이라고 해시태그를 달았다.

공개된 사진 속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딸과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세 사람은 화목한 분위기로 팬들의 이목을 끈다.

진태현-박시은-딸 / 진태현 인스타그램
진태현-박시은-딸 / 진태현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세분이 눈매가 닮았네요ㅎㅎ보기 좋습니다", "정말 한도끝도 없는 멋진 사람... 진배우님 항상 응원합니다 가정도 응원합니다 화이팅", "가족은 닮는가보내요 원래 가족이었던것 처럼~늘 주님과동행하는 그런사람~행복하세요" 등 반응을 보였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지난 10월 28일 대학생 딸을 입양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4년 전 신혼여행으로 찾아간 제주도 한 보육원에서 딸을 만난 이후 인연을 이어오다가, 최근 입양을 결심한 것이다. 두 사람은 5년 열애 끝에 2015년 8월 결혼했다.

진태현은 최근 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 박시은은 '모두 다 쿵따리'에 출연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