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추수빈,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출연 확정 '아역 이후 첫 사극'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1.05 13: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신예 추수빈이 TV CHOSUN ‘간택-여인들의 전쟁’에 출연을 확정 지으며, 아역 이후 첫 사극에 나서 기대감을 높인다.

그의 출연 소식이 전해진 ‘간택-여인들의 전쟁’은 왕비의 간택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그들의 치열하고 애달픈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 추수빈은 극중 강은보(진세연 분)를 보필하는 여종 ’여울’ 역으로 활약을 펼친다.

극 중 ‘여울’은 간택에 나선 강은보의 곁에서 함께 동고동락하며 눈치가 빠르고 매사에 성실한 인물. 여기에 특유의 풋풋하고 명랑한 매력을 더해 ‘여울’ 캐릭터와의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여줄 전망이다.

 추수빈 /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서 추수빈은 ‘어쩌다18’, ‘복수노트’, ’라디오 로맨스’, ‘미스 마’, ‘미스터 기간제’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바. 

특히 아역배우 시절 ‘해를 품은 달’, ‘자유인 이회영’으로 사극 연기를 선보였던 추수빈은 성인이 된 이후 첫 사극에 나서는 만큼 더욱 성숙해진 연기가 궁금증을 유발시키기에 충분하다.

한편, 신예 추수빈의 열연이 기대되는 TV CHOSUN ‘간택-여인들의 전쟁’은 오는 12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