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경원에 고성’ 강기정 정무수석 대해 유승민-황교안 등 해임 요구…“청와대도 사과해야” 주장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1.04 18: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지난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서 반말과 삿대질 등 태도 논란을 빚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 야권이 즉각 경질을 촉구하며 문재인 대통령에도 사과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등 다수 매체에 따르면 지난 1일 강 수석은 운영위 국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추궁하며 “그렇게 우기시지 말고요”라고 발언하자 답변석 뒷줄서 일어나 “우기다가 뭐요, 우기다가 뭐냐고”라며 고성을 지르며 서류를 쥔 손을 나 원내대표를 향해 흔들어 논란 끝에 국감이 파행됐다.

강기정 / 연합뉴스
강기정 / 연합뉴스

이에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 간사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이날 국회서 열린 예결위 회의 시작 직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지난 운영위 국감에서의 강 수석 태도는 국회를 무시하고 나아가 국민을 무시하는 태도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바른미래당 간사 지상욱 의원도 유감을 표시하며 “국민을 대표하는 기관을 이렇게 취급하는 태도에 청와대에 사과를 요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같은 당의 유승민 의원 역시 “문재인 대통령이 정무수석을 당장 해임하고 국회에 대해 사과하셔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최고위원횡싀서 “청와대 핵심 인사들의 상황 인식과 오만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강기정 정무수석에 대해서 청와대는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