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빅히트 측 “방탄소년단(BTS) 정국 '도로교통법 위반 인정'”…교통사고부터 열애설까지 '2019 전정국 수난시대'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1.04 14: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 정국의 교통사고 입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4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교통사고 관련 입장을 전합니다”라며 공식입장을 전했다. 

소속사는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내 처리가 종결되지 않아 세부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다”면서 “지난 주,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하여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했다”고 입을 열었다. 

현재 양측 모두 큰 부상은 없는 상태로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한 상황이다. 이에 정국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한 상황이며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피해자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정국아 요즘 사춘기니” “그나마 음주가 아니어서 정말 다행이에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방탄소년단(BTS) 정국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방탄소년단(BTS) 정국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난 2일 정국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당시 그는 용산구 한남동의 한 거리에서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던 도중 교통법규를 위반해 지나가던 택시와 부딪혔다. 이로 인헤 양 측은 타박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보도가 나간 직후 네티즌들은 “정국이 위반한 교통법규가 '음주운전'인 것은 아니냐”는 의심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한편 최근 정국은 타투샵과 관련한 열애설로 몸살을 앓기도 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영상에서 정국으로 추성되는 남성이 여성에게 백허그를 하고 있었던 것.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두 사람의 열애설을 주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관련 정국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어 열애설 상대로 지목된 여성 역시 “연인관계라던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정했다. 이같은 해명에도 해당 타투샵은 악성댓글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측의 입장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교통사고 관련 입장을 전합니다.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내 처리가 종결되지 않아 세부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으나, 

지난 주,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하여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피해자와 정국 모두 큰 부상은 없었습니다.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하였습니다. 

 

피해자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드림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