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사랑공식 11M', 아스트로(ASTRO) 윤산하-AOA 찬미 케미 돋보이는 웹드라마 될까 (종합)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11.04 14: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국내외 많은 팬들이 기다려왔던 '사랑공식 11M'의 첫 막이 드디어 열렸다.

4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호텔 뉴브에서 '사랑공식 11M'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서는 아스트로(ASTRO) 윤산하, AOA 찬미, 유나, 김철민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드라마 ‘사랑공식 11M’는 한국전파진흥협회의 초고화질(UHD) 차세대 방송용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에 선정된 작품으로 기획 단계부터 유럽, 아메리카, 아시아 해외 배급사와 계약이 체결된 글로벌 콘텐츠다.

앞서 아스트로(ASTRO) 윤산하, AOA 찬미가 주연으로 발탁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윤산하는 '사랑공식 11M'를 통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정식으로 연기에 도전하게 됐다. 그는 "처음 연기를 하는거다. 긴장도 되고 떨렸다. 대본을 읽고 제 캐릭터와 굉장히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편하게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많은 배우들과 아이돌들과의 경쟁을 뚫고 캐스팅이 됐다는 윤산하는 "굉장히 기분이 좋앗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걱정을 많이 했다"며 "대본을 있고 또래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다는 것에 안심이 됐다. 기쁘고 설레는 감정이 컸다"고 심정을 밝혔다.

이어 "첫 촬영때 축구 신을 바로 찍었다. 저도 사실 초등학교 때 축구를 했었는데 그후로 많이 쉬어서 걱정을 많이 했다. 그래도 몸이 기억을 해서 잘 찍었던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또한 초등학교 시절 구 대표였다는 사실을 깜짝 공개하기도 했다. 윤산하는 "제가 사실 초등학교 때 구 대표로 경기를 몇 번 나갔었다. 그게 몸이 기억할까 걱정을 많이했다. 촬영을 할 때 다행이도 몸이 기억해서 촬영이 빨리 끝났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사랑공식 11M' 공식 포스터
'사랑공식 11M' 공식 포스터

이어 '사랑공식 11M'를 통해 여주인공 지윤에 낙점된 찬미는 "기쁘고 영광스러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따스한 이야기였다. 그래서 함께 하고싶다고 생각했다. 지윤이라는 캐릭터라는 잘 표현해야겠다는 생각이 컸다"고 지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윤이라는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열심히 축구연습을 했다는 찬미는 "따로 축구선수를 했던 분들을 만나서 일대일로 레슨을 했다. 촬영을 들어가기 전까지 열심히 연습을 했다"고 전했다.

그렇다면 찬미는 윤산하가 상대배우라는 것을 처음 알게되고 어떻게 생각했을까. 찬미는 "제가 머릿속에 그리고 있던 태오의 이미지와 잘 맞는 친구였다. 연기할 때 이입이 잘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같이 촬영을 해보니까 너무 완벽히 태오를 소화하고 있더라. 그래서 집중이 잘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진혁을 맡게 된 김철민은 "진혁 역할의 캐릭터는 친한친구 태오를 짝사랑하는 소진을 좋아하는 캐릭터다. 자신을 바라봐주지 않는 상대방을 사랑하면서 생기는 슬픔을 내색하지 않고 자기 사랑을 확인받고 싶어서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캐릭터다. 그런 진혁의 모습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소진을 맡게된 유나는 "축알못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저만의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촬영을 할 때 감독님이 말도 안되게 칭찬을 많이 해주셔서 힘을 내서 촬영을 할 수 있었다"고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윤산하와 김철민 사이에 피어난 브로맨스(?)도 이날 현장에서 공개되기도 했다. 유나는 "철민씨가 저를 좋아해야하는 역할이다. 대본 리딩을 하기 전에 더 잘하고 싶어서 저희끼리 만나서 대본 연습을 했다. 그 때 둘이 너무 친해졌다"며 "그래서 촬영장에서도 가까이 지내고 같은 동네라고 하더라. 많이 친해진 것 같아서 로맨스가 아닌 브로맨스가 생겼다. 촬영분위기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이를 듣고 웃음 짓던 김철민은 "브로맨스까진 아니더라도 공통사가 있었다. 학교도 같은 학교 선후배 사이었다. 그래서 말하는 데 있어서 갭 같은 게 없어졌다"고 해명했다.

이번 '사랑공식 11M' OST를 통해 윤산하는 연기에 이어 랩에 처음 도전하게 됐다. 윤산하는 "레슨은 안 받았다. 이번 계기로 저도 랩을 처음 도전해보는거다. 걱정을 많이했는데 저만의 랩을 보여드린 것 같다"고 쑥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찬미 역시 "사실 연기를 하는 것만큼 긴장이 됐다. 근데 산하랑 같이 듀엣곡이니 먼저 녹음을 하고 같이 맞춰서 불렀다. 녹음을 잘해줘서 같이 노래하기가 편했다. 그래서 의지를 많이 하면서 녹음을 했다"고 훈훈한 파트너십을 드러냈다.

한편, '사랑공식 11M'는 UHD 슈팅 로맨스 드라마로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인해 축구에 대한 열정을 접고 평범한 여대생으로 살아가던 지윤과 꽃미남 선배 태오와의 로맨스물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