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몬스타엑스 셔누, 불법 조작 노출 사진에 "강경 대응"…원호 탈퇴 등 위기 '칼 빼들었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1.04 10: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몬스타엑스(MONSTA X) 원호 탈퇴에 이어 셔누의 불륜 의혹 및 조작 노출 사진 유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4일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은 "최근 온라인과 SNS에 셔누와 관련 불법적으로 조작된 사진이 유포되고 있다"며 "즉각적이고 강력한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초 유포자를 비롯해 이를 유포하는 이들을 경찰에 신고하고, 법무 대리인을 통해 성폭력범죄의 처벌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죄와 인격권 침해에 대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로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7월 스타쉽은 소속 아티스트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성희롱, 명예훼손 등을 한 악플러들을 고소한 바 있다. 고소장은 법무법인을 통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제출했다. 

피의자 중 일부는 현재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으며 민사상 대응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스타쉽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합의 없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계속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몬스타엑스(MONSTA X) 셔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몬스타엑스(MONSTA X) 셔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난 3일 SNS 이용자는 몬스타엑스 셔누라고 주장하며 한 남성이 옷을 입지 않은 상태로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을 게시했다. 해당 사진은 '원나잇 한 사람이 올렸다'는 사실이 확인 되지 않은 찌라시와 함께 '셔누 사진'이라는 제목으로 온라인상에 유포됐다. 더욱 수위 높은 노출 사진도 있다는 루머가 함께 퍼지며 파장은 더했다.

몬스타엑스 셔누는 유부녀와의 불륜 의혹과 함께 불법 조작 사진까지 유포되며 이미지에 상당한 타격을 입었다.

앞서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 정다은이 한 제보자로부터 받았다는 DM(다이렉트메시지)를 공개했다. 제보자는 자신의 부인 A씨와 몬스타엑스 셔누가 불륜관계였다고 주장했으며, 셔누의 법률대리인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첨부했다. 

이에 셔누측 법률대리인은 "셔누는 A씨가 결혼을 했다거나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것을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A씨와 만났다. 9월 10일 새벽 전화를 받은 이후 A씨와 통화를 하거나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도 없으며 앞으로 A씨와 만날 계획도 없다. 향후 부부의 법정 분쟁에도 관여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1992년 생인 셔누는 올해 나이 28세며, 본명은 손현우이다. 

한편, 한서희, 정다은이 채무와 전과, 마약 등을 폭로한 몬스타엑스의 또다른 멤버 원호(본명 이호석)는 최근 그룹에서 탈퇴했다. 이로 인해 원호의 마지막 스케줄은 지난 10월 30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진행된 ‘2019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이 됐다. 

원호의 탈퇴로 10월 31일 진행 예정이었던 미니앨범 발매 기념 팬사인회가 취소됐고, 줄이어 번진 셔누의 논란까지 더해지며 그룹은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