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리미어리그(EPL)] '3호 도움' 손흥민, 에버튼 안드레 고메스에 백태클 후 퇴장…토트넘은 1-1 무승부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1.04 08: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손흥이 에버튼과의 원정 경기서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오전 리버풀 구디슨 파크서 펼쳐진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원정경기서 1-1로 비겼다.

해리 케인이 질병으로 명단에서 제외된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를 최전방에 두는 초강수를 뒀지만, 이렇다 할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전반 내내 유효슈팅이 없던 토트넘은 후반 들어 손흥민을 모우라와 위치를 변경했고, 이는 적중했다.

토트넘 공식 인스타그램
토트넘 공식 인스타그램

후반 18분 손흥민이 이워비의 패스미스를 차단한 역습 상황서 델레 알리에게 패스를 내줘 선제골을 뽑아낸 것.

이후 양 팀은 선수를 교체하면서 변화를 줬고, 후반 33분 양 팀에 모두 좋지 않은 상황이 펼쳐졌다.

손흥민이 볼을 몰고 돌파하던 안드레 고메스(안드레 고메즈)에게 백태클을 했는데, 고메스가 오리에와 충돌하면서 다리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이를 바라보던 선수들과 관중들이 모두 충격에 빠졌고, 주심은 VAR을 통해 손흥민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손흥민은 미안함과 충격에 얼굴을 감싸쥐면서 경기장을 빠져나갔고, 오리에 역시 미안함을 표시했다.

이후 재개된 경기에서는 추가시간이 12분이나 주어졌고, 결국 추가시간 8분 에버튼이 젠크 토순의 극적인 동점골로 무승부를 거뒀다.

한편, 안드레 고메스는 올 시즌을 앞두고 스페인 라리가(LaLiga) FC 바르셀로나서 완전 이적한 포르투갈 국적의 선수다. 국내서는 앙고라는 애칭으로 불린다.

더불어 토트넘은 구단 성명으로 고메스의 쾌차를 기원하는 포스팅을 올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