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트시그널’ 배윤경, 연기자로 변신 후 물오른 미모 근황…과거 ‘건대 여신’ 화제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1.02 22: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하트시그널’ 배윤경이 ‘정글에 법칙’에 출연하며 화제에 올랐다.

최근 배윤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배윤경은 밝은 미소를 보이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화이트 원피스를 입고 여신급 미모를 뽐냈다. 특히 초근접 셀카임에도 결점 없는 아름다움이 돋보였다.

배윤경 인스타그램
배윤경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와 누나 너무 이쁘세요ㅜㅜ”, “내 여신 윤경띠 존예”, “웃으시는 모습 너무 예쁘시고 귀여우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1993년생 올해 나이 27세인 배우 배윤경은 채널A ‘하트시그널’을 통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아름다운 외모로 출연 당시 서주원과 장천과 썸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앞서 배윤경은 데뷔전 건국대학교 재학 시절 ‘건대 여신’으로 불리며 유명했다. 졸업 후 그는 대기업 이랜드에 입사해 구두 디자이너로 재직했으나 하고 싶은 일을 찾아 과감히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그는 인기에 힘입어 이후 ‘조선미인별전’, ‘우리가 만난 기적’, ‘나쁜 형사’, ‘닥터 프리즈너’ 등에 출연해 연기자로 변신했다. 이외에도 ‘팔로우미’, ‘뷰티뱅뱅’, ‘백종원의 골목식당’ 등에 출연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