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한서희-정다은, 몬스타엑스 원호-셔누 저격 후 해외팬에 악플 뭇매…“Shoot Out”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1.01 12: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최근 동성열애 인정 논란 이후 그룹 몬스타엑스의 셔누, 원호와 관련한 불륜 및 채무관계 폭로 등으로 화제를 모은 한서희, 정다은이 팬들의 원성을 담은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31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없이 정다은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몬스타엑스 멤버들의 사진을 프로필 사진으로 달아두거나, 자신을 몬베베(몬스타엑스 팬클럽)라 밝힌 해외팬들이 이들에게 악플을 달고 있다.

한서희-정다은 / 한서희 인스타그램
한서희-정다은 / 한서희 인스타그램

이들은 “I hate you. I've never wished someone's death until now tdh(네가 싫다. 나는 여태 누군가를 이렇게 증오해본 적이 없다)” “your family must be disgusted with you(네 가족들도 너한테 역겨움을 느낄거야)”라거나, 특수문자를 사용해 손가락 욕설을 담은 악플을 게재하고 있다.

또한 몬스타엑스의 타이틀곡 중 하나인 ‘슛아웃(Shoot Out)’의 가사로 댓글창을 도배하고 있다.

지난 30일 정다은의 몬스타엑스 원호의 채무 관계 폭로를 시작으로, 한서희는 셔누를 저격해 불륜설을 제기하는 등 각종 논란을 일으켰다.

몬스타엑스 원호-셔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몬스타엑스 원호-셔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폭로 전 동성 열애를 인정하는 듯한 뉘양스의 발언으로 화제를 모았던 정다은과 한서희는 이후 다시 한 번 말을 번복하는 등 연일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그런 두 사람이 이번에는 그룹 몬스타엑스를 저격해 멤버의 탈퇴로 논란이 이어지자, 몬스타엑스의 해외팬들의 분노가 최초 발언자인 한서희와 정다은에게 표출되고 있는 상황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