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준호♥' 이하정 아나운서, 장영란과 나이 가늠 안되는 미모 뽐내…'독립운동가 집안'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11.01 08: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아내의 맛'에 남편 정준호와 함께 출연 중인 이하정의 일상에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31일 이하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0월의 마지막 날. 아내의 맛 녹화하고 왔지요. 목 상태가 아직 안 좋은데 너무 웃겨서.. 목이 쉬어라 웃고 왔네요ㅎㅎ"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장영란과 함께 미소를 지으며 투 샷을 찍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의 특급 동안 미모가 부러움을 자아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영란씨랑 하정씨 두 분 렌즈 같은 거예요?", "너무 예쁘세요♥", "두 분 넘 아름다우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하정 인스타그램
이하정 인스타그램

정준호는 올해 나이 50세인 배우로 지난 1995년 MBC '동기간'을 통해 데뷔했다. 이후 '가슴을 열어라', '아이리스', '역전의 여왕'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필모그래피를 탄탄하게 채워가고 있다.

그는 지난 2011년 MBC 아나운서인 이하정과 결혼하며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9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많은 사람들의 축복 속에 웨딩 마치를 올렸다.

또한 지난 2014년 첫째 아들 시욱이에 이어 최근 둘째 딸 유담이의 출산 소식을 전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정준호♥이하정 부부는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시청자들을 찾아오고 있다.

한편, 이하정 외조부는 안필수로 전 통일사회당 당수로 독립운동가 집안으로 알려져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