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세월호 희생자 故 임경빈 사체검안서가 3장… 특조위, 항공 수색 의문 제기(김어준 뉴스공장)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11.01 08: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어제(10월 31일) 세월호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세 번째 공식 희생자인 단원고 학생, 故 임경빈 군을 태웠어야 할 응급 이송 헬기가 해경 간부들을 태웠다고 발표하면서 큰 파문이 일었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가 완전히 침몰한 지 5시간이 흐른 오후 5시 24분, 세월호에서 100m 정도 떨어진 해상에서 임경빈 군이 발견됐다. 목포한국병원과 원격 의료 시스템을 연결하고 산소포화도가 69%까지 올라갔다. 의사는 심폐소생술을 지속하고, 즉시 병원으로 이송하라고 지시했으나 임경빈 군은 응급 이송 헬기가 아니라 해경 P정(경비정)으로 옮겨졌다.

임경빈 군이 구조된 직후 오후 5시 30분부터 6시 40분까지 70분 동안 해경 헬기 두 대가 함정에 착륙했는데 간부만 태우고 떠나 버렸다. 먼저 김수현 서해해경청장이 오후 5시 40분쯤 헬기를 타고 서해청으로 이동해 기자회견을 했다. 김석균 해경청장도 6시 35분쯤 헬기를 타고 떠났다. 그동안 임경빈 군은 경비정을 옮겨 다니다가 오후 7시를 넘어서 사망자로 처리됐다. 병원에 도착한 이후에는 최종 사망 판정을 받았다. 헬기에 태웠다면 20분 만에 도착할 수 있었던 거리였다.

박병우 진상규명국장(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은 11월 1일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임경빈 군의 발견 장소가 각각 다른 사체검안서가 3장이 나오면서 전수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세월호에서 1km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됐다는 사체검안서와 세월호 근방에서 발견됐다는 사체검안서가 동시에 발견됐다는 것이다. 사실상 세월호가 침몰한 이후 항공 수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박병우 국장은 사체검안서가 2~3장씩 되는 학생들이 20여 명 정도가 더 있었다고 했다. 임경빈 군을 수습한 당사자는 세월호에서 15m 지점에서 찾았다고 특조위에 알렸고, 공식적인 기록은 100m였다고 했다. 박병우 국장은 “오후 3~4시에 9대의 헬기 대부분이 응급 지침을 받았으나 상공에서 충돌 위험이 있으니 대기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해경 헬기는 그저 의전용으로 추정된다. (세월호가 침몰한 지) 5시간 동안 입체적인 수색이 안 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매뉴얼을 보면 해상에서 표류자가 생길 가능성이 있을 때 (해경) 본인들도 헬기를 띄워서 수색해야 한다. 주황색과 야광색의 구명조끼가 헬기에서 봤을 때 가장 잘 보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배에서는 잘 안 보인다”며 “세월호 근방에서 (임경빈 군이) 발견됐는데도 (5시간 만에) 늦게 발견된 게 의아하다”고 덧붙였다. 

박병우 국장이 전한 바에 따르면 당시 이국종 아주대학교병원 센터장도 직접 출동을 했으나 기다리라는 말만 듣고 분개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국종 교수가 오후 5시 30분쯤 진도 체육관에 있는 한 환자를 데리고 간 사실도 밝혀져 당시 5시 24분에 발견된 임경빈 군의 사망 소식은 더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

임경빈 군의 사망 경과가 5년 만에 밝혀진 것은 의료 기록도 없는 다른 학생들과 달리 해경이 찍은 채증 영상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다만 박병우 국장은 임경빈 군이 당시 살아 있었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심정지가 된 상태에서 심폐 소생술을 했는데 살아 있다고 단정하거나, 사망했다기보다 살렸을 기회가 있었다고 본 것이다.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임경빈 군의 부모님은 2015년 이미 검찰에 진정 사건을 넣었다. 오후 5시 24분에 발견됐는데 밤 10시쯤 관련 내용을 연락을 받았기 때문이다. 5시간 동안 전후 사정을 누구에게도 들을 수 없었고, 자정이 넘어서야 병원에 도착할 수 있었다. 특조위는 이런 전후 사정으로 관련 자료를 받았고 전수 조사를 했던 것이다.

당시 목포한국병원에서는 원격 진료를 통해 심폐 소생술만으로는 의미가 없으니 빨리 이송하라고 지시했다. 경비정에서 응급 처치를 하던 해경들도 응급 이송 헬기가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렇게 임경빈 군은 들것에 실려 나갔으나 경비정에서만 머물러야 했다. 당시 물에 빠진 사람들은 경비정으로 가라는 내용의 항내 방송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병우 국장은 이 항내 방송이 실질적으로 물에 빠진 사람들을 시신으로 간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의료진들의 지시가 있었는데도 응급 이송 헬기가 해경 간부만 태우고 가 버린 것이다.

어제 MBC 탐사기획팀은 해경의 지휘 체계를 엿볼 수 있는 39분 분량의 영상을 단독 입수해 보도했다. 임경빈 군을 응급 처치하던 다급한 상황에서 응급 이송 헬기가 온다는 소식에 짧은 탄식이 여기저기서 들린다. 그러다 경비정으로 옮긴다는 지시가 떨어지자 황당하다는 반응이 쏟아진다. 임경빈 군을 헬기에 태워야 한다는 말에도 지휘부의 지시는 바뀌지 않았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