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시크릿 부티크' 김재영, 설렘 유발 미소…'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과 다른 매력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1.01 02: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시크릿 부티크'에서 활약 중인 배우 김재영이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김재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씨가... 나는 누구??"라는 내용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재영은 깔끔한 슈트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김재영은 환한 미소와 이마가 살짝 보이는 헤어스타일 등으로 매력을 더하기도 했다.

김재영 인스타그램
김재영 인스타그램

사진이 공개된 이후 네티즌들은 "오빠 오늘도 미모 열일", "엔젤이다 엔젤", "준휘도 보고 선우도 보고 너무 좋아요", "시크릿 부티크, 사풀인풀 다 너무 잘 보고 있어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올해 나이 32세인 김재영은 '아이언맨', '너를 기억해', '마스터-국수의 신', '백일의 낭군님', '은주의 방', '골든 슬럼버', '노브레싱', '돈' 등의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했다.

최근 김재영은 SBS '시크릿 부티크'와 KBS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 출연하며 각각 윤선우와 구준휘 역을 연기하고 있다. 특히 '시크릿 부티크'에서 김재영은 J부티크의 변호사로 냉철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김재영이 연기 중인 '시크릿 부티크'의 캐릭터는 12살 어린 나이에 제니 장(김선아)을 추행하는 남자 선생님을 칼로 찌른 과거 서사가 있는 인물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김재영이 출연 중인 '시크릿 부티크'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 SBS를 통해 방송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