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시베리아 선발대’ 이상엽, 김남길-이선균-고규필-김민식과 추억 회상 중…‘나이 무색한 브로맨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1.01 00: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이상엽이 ‘시베리아 선발대’로 함께하고 있는 절친 김남길-이선균-고규필-김민식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자랑했다. 

최근 이상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베리아선발대 다음주는 #알혼섬 투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상엽은 알혼섬 투어 중 김남길-고규필-이선균-김민식과 함께 기념사진을 남기고 있는 모습이다. 바라만 봐도 편안한 다섯 남자의 브로맨스가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저도 이거 보고 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싶어졌어요”, “다들 엄청 사이 좋아보여요”, “보기만 해도 편안해지네요. 오늘도 본방사수할게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상엽 인스타그램

올해 나이 37세인 이상엽은 지난 2007년 KBS ‘행복한 여자’로 데뷔했다. 데뷔 후 ‘대왕세종’, ‘미스 리플리’,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 ‘장옥정, 사랑에 살다’, ‘사랑해서 남 주나’ 등의 작품에 꾸준히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배우 공현주와 공개 열애 사실을 알려 화제를 모으기도 한 그는 3년만에 결별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훈훈한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자신의 입지를 다진 이상엽은 이후에도 ‘당신이 잠든 사이에’, ‘톱스타 유백이’, ‘사의 찬미’,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으로 열일 행보를 이어갔다.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을 펼친 이상엽은 현재 절친한 사이인 이선균-김남길-고규필-김민식과 함께 예능 ‘시베리아 선발대’로 시청자와 만나고 있다. ‘시베리아 선발대’는 절친들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길지만, 여행자들의 버킷 리스트로 손꼽히는 시베리아 횡단 열차에 몸을 싣고 떠나는 생고생 여행 리얼리티로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