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달리는 조사관-최종화’ 이요원, 아버지 김뢰하가 김강우 손에 죽은 진실…이원종-조련의 딸 ‘콘크리트에 묻은 시신 자백 받게 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달리는 조사관’에서 이요원의 아버지 김뢰하에게 연쇄살인범 김강우에게 살해당하는 진실이 밝혀졌다. 

31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최종회’ 에서는 25년 전 윤서(이요원)의 아버지 광호(김뢰하)를 포함한 연쇄살인범 최철수가 아버지를 살해했던 과거가 드러났다.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윤서(이요원)은 피해자 하선의 아버지 이하근(이원종)과 윤서는 만나게 됐다. 이하근은 윤서의 아버지가 최철수에게 살해됐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두 사람은 서로의 심정을 이해하며 대화를 나눴다. 이하근은 윤서에게 “그자 만나셨죠? 어떻게 살인자를 위해 일할 수 있죠?”라고 물었고 윤서는 자신은 일을 할 뿐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이하근은 “전 의사인데 만약 그 자가 내 수술대에 오른다면 전 조사관님처럼 할 수는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서는 이하근에게 “살인범과 단둘이 있다면 어떻게 할꺼냐?”라고 물었고 이하근은 “하선이가 어디 있는지 물어볼 거다. 그리고 그곳으로 데려가서 가장 고통스러운 방법으로 죽일 거다”라고 밝혔다. 

또한 홍태(최귀화)는 윤서의 형집행 정지 권고를 도와 최철수가 형 집행 정지가 되는 것을 도왔지만 최철수는 병원에서 핀셋과 납으로된 조끼를 훔쳐서 병원을 탈출하게 됐다. 최철수는 윤서(이요원)와 홍태(최귀하)의 도움으로 형집행정지를 받고 병원을 탈출해서 엄마를 찾아가게 됐다.

최철수는 어린시절 가정폭력으로 친아버지에게 엄마와 함께 구타를 당했고 칼을 들고 “죽었으면 좋겠어”라고 중얼거렸다. 그때 동네 경찰이었던 윤서의 아버지 광호(김뢰하)는 최철수의 말을 듣고 집을 방문했지만 최철수의 아버지가 부부끼리 싸울수도 있지라는 말에 그냥 나오는 것을 보게 됐다.

이후 최철수는 폭행하던 아버지를 칼로 찔러 죽였고 광호는 그의 엄마가 살인 자백을 하자 최철수 대신 구속을 하게 됐다. 이후 최철수는 연쇄살인범이 됐고 윤서(이요원)의 동생 윤진을 살해했고 광호(김뢰하)는 이후 피해자로 하선을 납치해간 최철수를 잡았다.

광호는 최철수를 폭행하며 윤진이에 대한 얘기를 했고 최철수는 “맞아. 당신이 버린 윤진이 그렇게 만든 거”라고 하며 웃었다. 이에 광호는 최철수에게 주먹을 날렸고 최철수는 “이러고 있으면 저 아이를 구할 수 없어. 콘크리트 안에 아이가 있다. 죽게 놔둘꺼야? 니 딸처럼”이라고 말했다.

결국 광호는 하선을 구하지 못하고 최철수의 손에 사망을 하게 됐고 윤서는 지금에서야 하선의 시신을 찾으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다. 

이요원(한윤서 역), 최귀화(배홍태 역), 장현성(김현석 역), 오미희(안경숙 역)이 주요인물로 나오면서 현실적인 공감케미를 보여주게 됐다. 

또한 엄친아 사무관 부지훈 역에 배우 김주영, 통통튀는 신입조사관 이달숙 역에 이주우, 검사출신 대형 로펌 변호사 오태문 역에 심지호, 장동석 역에 장혁진, 현광호 역에 김뢰하가 연기를 했다. 

‘달리는 조사관’ 은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4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OCN ‘달리는 조사관’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OCN ‘달리는 조사관’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