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퀸덤’ 박봄, 디네이션 엔터테인먼트-투애니원 공민지 응원에 ‘눈시울’…“나이 들면서 돌아오지 않는 시간 그리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박봄이 소속사 식구들과 투애니원 공민지의 진심 어린 응원에 눈시울을 붉혔다. 

31일 Mnet ‘퀸덤’에서는 박봄, 에이오에이(AOA), 러블리즈, 마마무, 오마이걸, (여자)아이들이 최종 우승을 두고 마지막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박봄은 소속사 디네이션 엔터테인먼트 식구들과 함께 ‘되돌릴 수 없는 돌아갈 수 없는 돌아갈 곳 없는’(되돌돌) 음원을 먼저 들었다. 

음원을 들은 후 긴장감 가득한 얼굴을 한 박봄은 소속사 식구들의 박수 갈채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고,  이제는 돌아올 수 없는 지난 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노래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어 “거울을 큰 걸 하나를 둘까? 막연히”라고 아이디어를 냈고, 프로듀서는 “거울은 좋은 아이디어 같다. 나를 볼 수 있는 가장 직설적인 방법이기도 하고”라고 찬성했다. 매니저는 “후반부로 갈 수록 당당해지는 모습이 좋을 것 같다. 마지막 무대인만큼 독보적이였으면 좋겠다”라고 애정 어린 조언을 전했다. 

연습 중 회사로 소환된 박봄은 ‘퀸덤’ 무대에 항상 홀로 서는 그를 위해 소속사 직원들의 진심 어린 영상 편지를 보고 눈시울을 붉혀 뭉클함을 자아냈다. 깜짝 선물은 여기서 끝이 아니였다. 투애니원(2NE1)의 막내 공민지가 영상편지를 준비한 것. 

Mnet ‘퀸덤’ 캡처

공민지는 예전 투애니원 구호를 외치며 “언니 깜짝 놀랬죠? 저 민지에요. 정말 마지막 경연만을 앞두고 있는데 그동안 언니 하는 모습 보면서, 후배들 모습 보면서 예전에 함께했던 무대나 팬들이 굉장히 그립더라고요. 지금까지 잘해왔고, 헤쳐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투애니원의 멤버로서 대견했어요. 마지막 경연이니까 멋진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고 봄이 언니 화이팅”이라고 진심 어린 응원을 전했다. 

박봄은 “정말 큰 힘이 됐고, 너무 너무 감사하다. 제가 마지막으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화이팅하겠습니다”라며 결연한 의지를 다졌다. 

이날 박봄은 거울을 두고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는 듯한 ‘되돌릴 수 없는 돌아갈 수 없는 돌아갈 곳 없는’(되돌돌) 무대를 펼치며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박봄의 무대가 펼쳐진 ‘퀸덤’은 한 날 한 시에 새 싱글을 발매할 K-POP 대세 걸그룹 6팀의 컴백 대전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20분 Mnet에서 방송된다. 
 
한편, 사전 경연 점수, 지난주 발매된 사전 음원 점수, 생방 투표 점수를 합쳐 1위가 결정돼 단독 컴백쇼에 나설 한 팀이 선정된다. 1차 사전 경연 점수 1위는 (여자)아이들, 2차 사전 경연 점수 1위는 오마이걸, 3차 사전 경연 점수 1위 역시 오마이걸이 기록했다. 따라서 현재 사전 경연 종합 순위 1위는 오마이걸이다. 

Tag
#퀸덤

추천기사